기사최종편집일 2020-08-11 19: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남태현, SNS 라이브서 심적 고통 호소→"걱정시켜 미안" 사과…응원ing [종합]

기사입력 2020.02.13 11:10 / 기사수정 2020.02.13 11:11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사우스클럽 남태현이 SNS 라이브에서 심적 고통을 호소한 가운데, 걱정한 팬들에게 사과했다. 팬들은 남태현의 행보를 지켜보겠다며 응원을 이어갔다.

12일 남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며칠 동안 걱정하게 해서 미안하다"며 사과의 글을 올렸다.

남태현은 "낭떠러지 앞에서 음악과 대화하는 방법이 최선이 아님을 알았다"며 "봄이 끝나기 전 남태현과 사우스클럽의 최선의 음악으로 인사드리겠다"고 전했다.

이어 "숨 막히지 않게 많이 사랑하고 아껴가면서 노력할게요. 항상 날 아껴주고 사랑해주는 사람들 고마워요"라고 덧붙였다.


남태현이 이 같은 사과문을 올린 이유는 앞선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팬들의 걱정을 샀기 때문이다. 당시 남태현은 음주를 비롯해 약물 복용, 흡연, 총을 찾는 행위 등을 하며 심리적으로 불안한 모습을 보였고 무릎을 꿇고 사과하며 오열하기도 했다.

당시 남태현은 자신의 위너 탈퇴를 언급하며 "위너에서 나오고 잘 안 된 게 맞다. 몰상식하게 그룹을 나온 것에 대해 처음으로 사과한다. 하루하루 너무 무섭다. 저를 미워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이어 "제 음악을 좋아해 달라. 열심히 하고 있는데 마음이 아프다. 사우스클럽이 잘 안되고 있는데, 회사는 우리의 잘못이라고 한다. 많은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남태현은 최근 해킹 피해를 입었다고도 고백했다. 남태현은 "내 신상정보부터 나랑 만났던 사람들 사진을 싹 가지고 있더라. 그런데 난 범죄를 저지르거나 마약을 한 적이 없다"면서도 "그런데 나랑 엮인 사람을을 위해서 막고 싶었다. 내가 만난 사람이니까 도리라고 생각했다. 그 사람들이 뭔 죄냐"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최근 남태현이 앨범 발매를 위해 매진 중이다. 아티스트, 창작자로서 고통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팬들과의 소통을 위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다 격한 반응을 보인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같은 남태현의 불안증세에 팬들은 큰 걱정을 나타냈다. 남태현은 이 같은 돌발 행동을 사과하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그러나 남태현의 사과 이후에도 많은 팬들은 그를 향한 응원을 멈추지 않았다. 

한편, 남태현은 2014년 그룹 위너로 데뷔했지만 2016년 팀을 탈퇴했다. 이후 더 사우스라는 회사를 설립하고 밴드 사우스클럽을 결성했다. 지난해 11월에는 더 사우스 법인을 해체하고 P&B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