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3 15: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또 구설수' 빅뱅 탑, "韓 컴백 안해…사람들 못됐다" 취중 고백에 비난ing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02.08 17:16 / 기사수정 2020.02.08 17:52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그룹 빅뱅 탑이 취중 라이브 방송으로 또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7일 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에게 근황을 전했다.

이날 탑은 지인과 함께한 술자리에서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팬들의 댓글을 읽으며 "그냥 한번 이렇게 모습 보여주고 싶었다. 왜냐면 내가 어떻게 살아있는지를 사람들이 모르는 것 같아서.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그냥 그것 뿐이다. 팬들한테 항상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컴백 안 할 거다. 컴백 자체를 안 하고 싶다"며 "친구들이 발로 찬다. 이러면 또 기사 나니까. 제발 아무런 생각 없는 사람 기사 좀 내지 마세요"라고 관심을 받는 것에 대한 부담을 드러냈다.

또한 그는 근황을 묻는 팬에게 "요즘 뭐하냐고? 요즘 음악 만들고 있다"며 "너무 못됐다. 사람들이. 사랑을 가져요"라고 답했다.


이러한 탑의 발언은 또다시 구설수에 오르며 대중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대마초 혐의로 물의를 빚었던만큼 자숙의 시간을 가지며 행실 하나하나 조심스러워야 할 시기에 대중들을 향해 "너무 못됐다"며 불만을 털어놓은 것. 앞서 탑은 의경으로 군 복무 중 마약 투약 혐의를 받았고, 법원은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어디서 어리광이냐", "그동안 반성한 게 아니라 자기 합리화하며 산 듯", "정말 별로다", "자기 잘못은 없고 남 탓만 한다" 등 비난을 보내고 있다.

한편 빅뱅은 오는 4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리는 '코첼라 페스티벌'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탑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