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5 18:5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2020 아육대' 정세운, 탈락 위기에서 팀 구한 슈퍼 세이브

기사입력 2020.01.24 21:19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가수 정세운이 위기에 빠진 팀을 구해냈다.

24일 방송된 MBC '2020 설특집 아이돌 스타 선수권대회'에는 승부차기 대결이 이어졌다.

8강 1경기는 베리베리 강민, 연호, 민찬과 김재환, 하성운, 정세운이 뭉친 솔로 연합의 대결이 이어졌다. 베리베리는 영화 '어벤져스'의 캐릭터 분장을 하고 나와 시선을 모았다.

이근호 해설위원은 솔로연합의 우세를 점쳤으나 김재환과 하성운의 슈팅이 연거푸 빗나가며 0대2로 순식간에 몰렸다. 자칫 팀이 탈락할 수 있는 상황에서 정세운이 팀을 구해냈다.

정세운은 두 개의 슈팅을 놓쳤지만 이어 연거푸 3골을 막아내는 기염을 토했다. 2대2 동점 상황에서 골키퍼 민찬과 맞대결을 펼친 정세운은 직접 골을 넣고 민찬의 슈팅을 막아내며 대역전극을 완성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