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6 00: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참시' 하니X매니저, 친남매 같은 '케미' (feat. 하니 동생 안태환) [종합]

기사입력 2020.01.19 00:37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XID 출신 하니가 털털한 성격으로 친근한 매력을 발산했다.

1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하니가 매니저와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전현무는 하니가 평소 성실하게 방송을 준비한다고 이야기했고, 하니는 "정글에 갈 때는 책을 읽었다. '크라임씬' 할 때는 코난을 다 봤다. 그게 저를 괴롭게 하더라. 그런 저를 탈피하고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그래서 오늘은 준비를 하지 않았다"라며 맞장구쳤다.



이후 하니 매니저가 등장했고, 하니와 함께 일한 지 4개월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하니 매니저는 "일하는 거나 화면에 보이는 건 본인이 준비도 많이 하고 완벽한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서 노력하는 스타일이다. 이상하게 손이 많이 간다"라며 털어놨다.

특히 하니는 관찰 영상을 통해 털털한 실제 성격을 공개했다. 하니는 옷에 안전벨트가 끼이거나 물건을 자주 잃어버리고 음식을 먹다 흘리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스태프들의 걱정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하니는 촬영장에서 연기할 때만큼은 진지한 태도로 몰입해 감탄을 자아냈다.

하니와 하니 매니저는 스케줄이 일찍 끝나자 함께 밥을 먹기로 했고, 이때 하니는 동셍을 식사 자리로 불렀다. 이에 하니 매니저는 "하니 씨 동생도 저희 회사 소속 배우다. 그 배우를 담당하고 있는 매니저도 저를 지금의 매니저로 이끈 친구가 하고 있다. 몇 번 밥도 먹고 이야기도 한 사이다"라며 설명했다. 하니 동생 안태환은 하니의 털털한 성격에 대해 이야기했고, 하니 매니저와 공감대를 형성했다.



뿐만 아니라 하니는 하니 매니저에 대해 "제가 원래 핫팩을 잘 터트린다. 하루에 두세 개씩 터트린다. 그러니까 매니저님이 핫팩 옷을 사서 입혀주시더라. 첫 영화를 찍고 그때 있었던 모든 사진이랑 동영상을 USB 하나에 넣어서 각인을 해서 간직하라고 선물을 해주셨다. 그런 것들이 사람을 감동시키더라"라며 칭찬했다.

하니 매니저는 "하나의 작품을 같이 만들어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 작품을 해피엔딩으로 만들 수 있는 그런 파트너 관계가 이어졌으면 좋겠다"라며 영상 편지를 띄웠고, 하니는 "앞으로도 매니저님의 프라이드가 될 수 있도록 옆에서 오래오래 제 성장 지켜봐 달라. 감사하다"라며 화답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