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0 08:0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99억의 여자' 오나라, 김강우와 공조결심 "날 미끼로 써도 좋아"

기사입력 2020.01.16 22:13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오나라가 김강우와의 공조를 결심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27회에서는 윤희주(오나라 분)가 강태우(김강우)와의 공조를 결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희주는 강태우가 찾아와 레온(임태경)이 운암재단 스캔들을 일으킨 배후라고 말하자 충격 받았다.

강태우는 "아버지 구속시켰으니 다음 타깃은 윤희주 씨일 거다"라고 했다. 윤희주는 안 그래도 재단 자금줄이 다 막힌 상태라 누군가 자신을 노리고 있다는 것은 눈치채고 있었다. 

윤희주는 레온을 잡겠다는 강태우에게 "검찰, 경찰 내가 도와줄 커넥션이 좀 있다"고 했다. 강태우는 사양했다.

이에 윤희주는 "그남자만 잡을 수 있다면 날 미끼로 써도 좋다"면서 실종상태인 자신의 보안실장을 찾아달라는 일도 부탁했다. 강태우는 레온을 잡을 때까지만 그렇겠다고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