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1 00:1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우아한 모녀' 이훈, 최명길=정미애 사진 확인 '충격' [종합]

기사입력 2020.01.16 20:08 / 기사수정 2020.01.16 20:25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이훈이 최명길의 과거 사진을 습득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우아한 모녀'에서 차미연(최명길)은 로라패션의 주인이라고 밝혔다. 모든 사실을 알게 된 구재명(김명수)는 깜짝 놀라 "말도 안 된다"고 소리쳤다. 

구재명은 "그럼 디톡스 특허 가져간 것도 당신 뜻이냐"고 물었다. 차미연은 "계약서대로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구재명은 또 "배신이고 사기다"라고 소리쳤지만, 차미연은 "배신, 사기 전문은 구 회장이다"라고 말했다. 

서은하(지수원)는 "뒤통수치는 것도 모자라서 모함까지 하는 거냐"고 소리쳤다. 차미연은 "서 원장이 할 말은 아니다"라며, 계약을 없던 것으로 하겠다는 서은하에게 "위약금 준비하라"고 말했다. 특히 차미연은 "당신 누구냐"고 묻는 말에 "한국에선 정미애라고 불렸다"고 말한 뒤 떠났다.

차미연은 구해준(김흥수)을 만나 한유진(차예련)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차미연은 "내가 제니스(한유진) 후원인이다. 앞으로 제니스 대신 날 쳐라. 내가 몸통이고 진짜다"라고 말했다.

구해준은 그런 차미연에게 "단순히 사업적 야망 때문이냐, 두 집안의 원한 같은 거 있냐. 왜 두 집안에 이렇게까지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차미연은 "원한이 있다면? 내가 벌인 모든 일 이해가 되냐"고 되물었다.



구해준은 이후 한유진을 찾아갔다. 구해준은 한유진에게 "왜 이렇게 사냐"며 "만족하냐"고 물었다. 한유진은 "아주 대만족한다"고 차갑게 말했다. 한유진은 또 홍세라(오채이)에게 싸늘한 말을 내뱉으며 응징하기도 했다.

구재명을 비롯해 서은하는 차미연의 존재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차미연과 제니스정의 관계를 의심하게 된 것. 엘리베이터에서 우연히 구해준을 만난 데니 정은 그들에게 "가해자"라고 표현하며, 구해준의 화를 돋우기도 했다.

홍인철(이훈)은 과거 차미연과 정미애의 사진을 찾아 살폈다. 사진을 본 홍인철은 "닮았다. 왜 몰랐지. 죽은 사람이 돌아온 것도 아니고"라고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차미연은 죽은 남편의 자리를 찾아가 "이제 내 이름 찾을 거야. 내 이름 찾는 데 30년 걸렸다. 다음에 올 땐 모든 걸 제자리에 돌려놓은 뒤에 올게. 조금만 기다려. 명호 씨"라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