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2 02: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야구 방망이로 머리 때려"…고은아, 연예계 텃세→前 소속사 대표 만행 고발까지 [종합]

기사입력 2020.01.16 17:17 / 기사수정 2020.01.16 17:52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연예계 텃세에 대해 폭로했던 고은아가 이번에는 전 소속사의 만행을 공개하면서 이슈의 중심에 섰다.

지난 15일 미르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미르방에서는 '*분노주의* 이거는 진짜 너무했잖아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미르와 그의 누나인 고은아가 등장해 과거 이야기를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은아는 가장 먼저 자신이 겪었던 황당한 열애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모 선배와 소속사 내에서 소문이 났다. 당시 제가 스타일리스트 언니와 영화를 보러갔는데 누가 회사에 제보를 잘못해서 남자와 갔다고 했더라"고 털어놓았다. 이 사실이 회사에 알려지자 소속사 측은 영화관에 매니저들을 배치해 그를 잡기에 나섰다. 

결국 고은아는 영화관에서 잡히고 말았다. 고은아는 당시를 회상하며 "제 가방을 뒤져 영화 티켓을 찾아내서 누구랑 영화를 봤는지 영화관에 전화를 했다"고 이야기 했다. 이야기를 듣던 미르 역시 "유달리 누나네 회사가 심했다"고 덧붙였다.

고은아는 폭행 사실을 폭로하기도 했다. 이 사건으로 인해 소속사 대표에게 혼났던 그는 "야구방망이로 머리를 콩 찍었다. 두개골이 끊어질 정도의 고통이었다. 눈을 뜬 상태에서 잠깐 반 기절을 했다"고 털어놓아 충격을 안겼다. 또한 "울지 않고 이를 악물고 있더니 엎드려뻗쳐를 시켜 허벅지 아래를 때렸다"고 밝혔다. 

고은아는 "학교 다닐 때 더럽게 많이 맞았는데 이것도 아프더라"고 밝히며 "갑자기 엄마한테 전화를 했다. 엄마가 사무실에 무릎을 꿇고 앉아있었다. 시골에 있는 아빠한테 전화를 해서 위약금을 물어야한다고 하기도 했다. 우리 아빠가 시골 사람인데 얼마나 놀랐겠냐"고 분노했다. 


이후에도 고은아는 소속사 대표에게 일거수일투족을 모두 보고해야 했다. 이와 더불어 "오피스텔 아저씨를 통해 감시했다. 새벽에는 내가 진짜 집에 있는지 없는지 확인하려고 초인종을 누르기도 했다"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이를 떠올리며 미르 역시 당시 예민할 수 밖에 없었던 고은아의 상태를 이야기 했다. 그는 "누나가 칼날급으로 예민했다. 누나가 너무 예민해서 말도 못 걸었다"고 이야기 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두 사람은 "요즘은 안 그런다. 여러분들이 좋아하는 연예인이 이런 대우를 받지 않는다. 이랬던 적이 있었다"고 거듭 강조했지만, 이내 고은아는 전 소속사로부터 일한 대가인 출연료도 받지 못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미르는 "누나 행동이 다 보고가 됐고 회사에 전화가 오면 엄마도 공손하게 받았다. 그땐 누나도 어렸다. 지금이었으면 경찰에 신고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8일, 고은아는 한 여배우의 이간질을 폭로하는 것은 물론 시상식의 드레스 전쟁에 대해서도 이야기 해 화제가 됐다. 당시 고은아는 이간질 한 여배우를 떠올리며 "아직도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고백해 관심이 집중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두 사람은 실명을 밝히지 않았고,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갑론을박을 펼치기도 했다.

다시 한 번 유튜브를 통해 과거 일을 폭로한 고은아와 미르. 이번에도 두 사람에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미르 유튜브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