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7 20:0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고은아, 또 다른 폭로 "전 소속사 대표, 야구방망이로 머리 때린 적 있어"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01.16 14:58 / 기사수정 2020.01.16 14:59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배우 고은아가 또 한 번 폭로에 나섰다.

지난 15일, 미르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미르방에서는 '*분노주의* 이거는 진짜 너무했잖아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미르와 그의 누나인 고은아가 등장했다.

이날 고은아는 가장 먼저 자신이 겪었던 황당한 열애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모 선배와 소속사 내에서 소문이 났다. 당시 제가 스타일리스트 언니와 영화를 보러갔는데 누가 회사에 제보를 못해서 남자와 갔다고 한 것이었다"며 "영화관에서 회사 사람들에게 잡혔다"고 털어놓았다.

고은아의 말에 따르면, 해당 소속사는 고은아를 잡기 위해 모든 영화관 입구에 매니저를 배치하는 것은 물론 그의 가방을 뒤져 영화 티켓을 찾아낸 후 누구와 영화를 봤는지 체크했다고. 뿐만 아니라 핸드폰을 뒤지면서 누구와 통화를 했는지 찾아내기도 했다고 이야기 했다. 

이에 미르는 "유달리 누나네 회사가 심했다"고 거들었다.

이어 고은아는 자신이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옆에 있는 야구방망이로 콩 찍더라. 두개골이 끊어질 정도의 고통이었다. 갑자기 렉이 걸리더라. 눈 뜬 상태에서 반 기절을 잠깐 했다"고 털어놓아 충격을 안겼다. 고은아는 잘못한 일이 없었기에 울지 않았지만, 소속사 측은 그에게 엎드려뻗쳐를 시켜 허벅지 아래를 때리기도 했다고.

당시를 회상하던 고은아는 "학교 다닐 때 더럽게 많이 맞았는데 이것도 더럽게 아프더라. 그때는 내가 울지 않았는데 갑자기 엄마한테 전화하더라. 엄마가 그때 사무실에 무릎 꿇고 앉아있었다"고 분개했다. 또한 "시골에 있는 아빠한테 전화를 해서 위약금을 물어야한다고 했다. 우리 아빠 시골 사람인데 얼마나 놀랐겠냐"고 덧붙였다.

미르는 "위약금 물 일도 아니었는데 겁을 줬다"고 함께 화를 냈다. 

이후에도 고은아는 소속사 대표 때문에 핸드폰을 감시당하는 것은 물론 오피스텔에서도 감시를 당했다. 고은아는 "오피스텔 경비 아저씨를 통해서 감시했고 CCTV로 확인하기도 했다. 새벽에는 내가 진짜 집에 있는지 없는지 체크하려고 초인종을 누르기도 했다"고 이야기 했다.

이야기를 듣던 중 미르는 "누나가 그때는 칼날급으로 예민했다. 모든 게 스트레스엿다. 누나가 너무 예민해서 말도 못 걸었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은 안 그런다. 여러분들이 좋아하는 연예인이 이런 대우를 받지 않는다. 이랬던 적이 있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고은아 역시 이 상황을 이겨냈다고 밝혔다. 하지만 출연료를 받지도 못했다고. 미르는 "누나 행동이 다 보고가 됐고 회사에 전화가 오면 엄마도 공손하게 받았다. 그땐 누나도 어렸다. 지금이었으면 경찰에 신고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은아는 "열심히 일을 했는데 출연료를 안 주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은아는 앞서 동생 미르가 운영하는 유튜브에서 출연해 과거 연예계 텃세를 겪었던 일을 고백해 화제가 된 바 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