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2 02: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남산의 부장들' 이희준 "3개월 만에 25kg 증량, 최고 체중 100kg" (인터뷰)

기사입력 2020.01.16 10:50 / 기사수정 2020.01.16 11:5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이희준이 '남산의 부장들' 캐릭터를 위해 체중을 늘렸던 사연을 전했다.

이희준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 인터뷰에서 영화와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희준은 대통령 경호실장 곽상천 역을 연기했다. 

이날 이희준은 "시나리오를 보면서 살을 찌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곽상천이 내지르는 말이 많은데, 호리호리한 체구로 그런 말을 하면 몰입이 잘 안될것 같더라"며 "여태까지 그렇게 살을 찌워본 적이 없으니까, 심리적으로 불안한 마음이 있었다. '배 나온 내 모습을 내가 감당할 수 있을까 싶었다'면서 불교가 종교여서, 배가 나와도 괜찮다는 것을 스스로 허락하는 시간이 필요했다. 그리고 나서 3개월 동안 25kg를 찌웠다. 최고 체중은 100kg까지 나갔다"고 얘기했다.

"정말 배우로서 놀라운 경험이었다"고 말을 이은 이희준은 "그렇게 살이 쪄서 옷을 입고 액션을 하니까 그냥 앉았다 일어나기만 하는 것도 쉽지가 않았다. 배우로서는 굉장히 잘 만들어진 가면을 쓴 느낌이었다. 목소리도 지금 말하는 톤보다 더 낮아지더라"고 웃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 분)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22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쇼박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