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8 21: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영 앞둔 '하자있는 인간들' 구원 짝사랑 종료…오연서♥안재현 해피엔딩 응원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1.16 01:04 / 기사수정 2020.01.16 02:2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 구원이 오연서를 향한 마음을 정리했다.

1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29회·30회에서는 이민혁(구원 분)이 주서연(오연서)를 향한 마음을 단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서연은 부모님의 죽음으로 인한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이강우(안재현)와 재회했다. 이민혁은 짝사랑을 끝내기 위해 노력하면서도 이강우에 대한 질투심을 드러냈다.

결국 이민혁 주서연에게 먼저 저녁을 먹자고 제안했고, "저 거짓말 못하는 거 아시죠. 물어봐 주실래요? 제가 주 선생님을 단념할 수 있겠냐고"라며 부탁했다.



주서연은 "저를 단념해주실래요?"라며 질문했고, 이민혁은 "노력할게요. 더 이상 주 선생님을 좋아하지 않도록. 할 수 있을 거 같아요"라며 털어놨다.

주서연은 "미안해요. 나 같은 게 뭐라고"라며 사과했고, 이민혁은 "주 선생님 좋아하던 시간 저한테는 소중한 시간이었어요. 그러니까 그런 마음 갖지 말아요. 주 선생님 같이 좋은 분 좋아할 수 있게 해줘서 고마웠습니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주서연은 "한 번 안아봐도 돼요? 뵐 때마다 한 번씩 안아주고 싶었어요"라며 애틋함을 드러냈고, 이민혁을 안아줬다.



또 한회장은 이민혁에게 주서연을 좋아하는지 물었고, "그랬다면 할미가 도울 수 있어"라며 제안했다. 그러나 이민혁은 "아뇨. 오해하신 거예요. 아시잖아요. 저 거짓말 못하는 거. 주 선생님 좋은 분이세요. 강우 형한테 과분할 정도로. 그러니까 힘들게 하지 말아 주세요"라며 걱정했다. 

이후 한회장은 주서연에게 전화를 걸었고, 이강우와 연애를 허락했다. 게다가 이민혁은 한회장을 만나기 전 거짓말을 연습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하자있는 인간들'은 종영을 앞두고 삼각관계가 정리되는 전개가 이어졌고, 주서연과 이강우의 해피엔딩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