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2 02: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이병헌 "'남산의 부장들' 흥행 걸림돌? 이성민 '미스터 주' 동시 개봉" 웃음 [엑's 현장]

기사입력 2020.01.15 17:15 / 기사수정 2020.01.15 17:3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이병헌이 '남산의 부장들' 흥행을 예측하는 질문에 재치있는 답변으로 웃음을 안겼다.

15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이병헌)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우민호 감독과 배우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이 참석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 분)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이날 이병헌은 흥행 예측에 대한 물음에 "저희 영화와 같은 날 (이성민 주연작인) '미스터 주: 사라진 VIP'라는 영화가 개봉을 해서 흥행에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너스레를 떨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를 들은 이성민은 "영화가 다양해야 한다"고 웃으며 "다행히 장르가 많이 다른 작품들이고, 두 작품 다 잘 될 것 같다"고 얘기했다.

이어 "저는 오늘 '남산의 부장들'을 처음 봤다. 기술 시사회 때 감독님이 오라고 하셨었는데 보지 못했고, 오늘 처음 봤는데 굉장히 재미있었다. 잘 만들어진 웰메이드 영화 같고, 사건이 일어났던 1979년이 제가 10대였을 시절인데 그 때 기억도 어렴풋이 나더라. 사건에 대한 관점이 기존 영화와 다르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새로운 시각으로 영화를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전했다.

우민호 감독도 "우리나라 근현대사 변곡점의 큰 사건이다. 하지만 그 안에서 인물들의 감정과 내면을 들여다보면 우리가 쉽게 이해할 수 있고 몸으로 느끼는 그런 감정들과 일맥상통하는 점이 있을 것이라고 본다. 과거의 먼 역사가 아니라, 그 사건이 지금 우리의 삶에 어떤 영향을 주고 있는지 알게 되시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남산의 부장들'은 22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