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14 20: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경제일반

해커스편입, 대학 편입 위한 압도적 클래스의 스타교수진 6명 신규 입성

기사입력 2020.01.15 15:28 / 기사수정 2020.01.15 16:04


[엑스포츠뉴스 김지연 기자] 대학 편입학 인원이 6년 연속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상위 11개 대학의 편입학 모집인원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

편입으로 대학을 진학하려는 준비생들의 합격 가능성이 한층 커진 가운데, 편입 학원으로 많은 추천을 받는 해커스편입이 스타 교수 입성 소식을 밝혔다.
 
박현송 교수, 김나정 교수, 서울대학교·서울대학원 출신 문법 전담 오상희 교수, 고려대학교 출신 수학 담당 이강휘 교수, 20년 경력과 3만 명 이상의 합격생을 배출해낸 편입영어 스페셜리스트 이승훈 교수가 해커스편입에 함께한다.
 
박현송 교수는 가장 어려운 과목인 논리를 가장 쉽게 가르치는 것으로 유명하다. 실제 박현송 교수의 수업을 수강한 학생은 “정말 시험에 필요한 모든 것을 꼼꼼하게 정리해서 말씀해 주십니다”라며 긍정적인 평을 남겼다.
 
서울대학교·서울대학원 출신 오상희 교수는 족집게 과외식으로 강의를 진행한다. 오상희 교수는 수년간의 시험 기출 데이터를 분석하고 각 대학의 출제 경향을 파악하여 시험에 나오는 개념만 공부할 수 있도록 적중 데이터를 제공한다. 또한, 각 수강생이 반복적으로 틀리는 문제와 취약한 파트를 정확하게 분석하고 보완할 수 있는 맞춤 플랜을 수립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고려대학교 출신 이강희 교수는 수학포기자 수험생과 문과 출신 수험생으로부터 극찬을 받는다. 이강희 교수의 수업을 들은 수강생은 “연도별, 학교별 기출문제 풀이 강의 덕분에 합격했습니다”라며, 이강희 교수의 수업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문법을 전담하는 김나정 교수는 암기는 최소로 하면서, 효과는 극적으로 상승시키는 공부법을 제시한다. 특히 틀린 문제와 함께 답이 되는 근거를 정리하며 반복적으로 틀리는 유형을 집중적으로 학습할 수 있도록 한다.
 
이승훈 교수는 편입영어 강의 20년 경력으로 편입영어의 ‘스페셜리스트’라고 불린다. 3만 명 이상의 합격생이 이 교수의 강의력을 증명한다. 이승훈 교수의 수업을 들은 수강생은 “교수님께 배웠던 문법 개념은 지금도 기억날 정도로 유쾌하고 명쾌했습니다”라는 평을 남겼다.
 
해커스편입은 수강생 전원이 참여하는 철저한 강의 평가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이러한 강의평가 시스템을 바탕으로 최적화된 교수진을 꾸려 많은 편입준비생으로부터 신임을 얻고 있다.
 
한편, 해커스편입은 지난 1월 1:1 프리미엄 학습 공간인 수원역캠퍼스를 오픈했다. 수원역으로부터 1분 거리로 최고의 위치를 자랑하며 강남역캠퍼스와 종각 본원의 프리미엄 관리 시스템을 수원에서도 누릴 수 있게 됐다. 앞으로 수험생들은 강남역캠퍼스, 종각 본원, 수원역캠퍼스에서 스타 교수진의 명품 강의를 만날 수 있다. 현재는 2월 수강 신청을 진행 중이며 수강료 최대 지원, 교재와 복습 동영상 무료 혜택까지 제공한다. 
 
추가로, 해커스편입은 현재 신규 교수 입성 소문내기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신규 교수 입성 소식을 소문내면 추첨을 통해 ▲치킨 ▲스타벅스 쿠폰 ▲전 과목 0원 패스 무료 수강권 등을 제공하며, 참여만 해도 ▲독학생 프로그램 10% 할인 쿠폰 ▲전 과목 0원 패스 5만 원 할인권을 제공한다.
 
해커스의 한 관계자는 “대학 편입 방법에 대해 막막한 학생들부터 본격적으로 준비하는 수험생까지 스타 교수진의 명품 강의를 통해 시험을 준비하는 것을 추천한다”며, 견해를 밝혔다.
 
해커스 교육그룹은 5년 연속 교육그룹 부문 1위 자리를 지켜온 대한민국 대표 종합교육기업이다. 한국 소비자포럼 선정 ‘올해의 브랜드대상’에서 대국민 투표를 통해 2012년부터 5년 연속 교육그룹 부문 1위에 올랐다. 또한, 해커스편입은 한국 소비자포럼 선정 ‘올해의 브랜드 대상’ 편입 학원 부문 6년 지속 1위에 올랐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