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3 15: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사회일반

주예지, 수강생에 재차 사죄 "잘못된 예시로 불편함 드렸다"[전문]

기사입력 2020.01.15 15:18 / 기사수정 2020.01.15 15:18



용접공 비하 논란을 일으킨 주예지 강사가, 소속 학원 홈페이지를 통해 재차 사과했다. 이번에는 수험생들에게 미칠 영향에 대해 언급했다.

주예지 강사는 15일 스카이에듀의 개별 강사 페이지 내 공지사항을 통해 "지난 13일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내용에 대해 불편함을 드리게 됐다. 학생 여러분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입장에서 문이과를 불구하고 상위등급을 받는 것은 대단히 어려운 것이라는 내용, 이를 위해 수험생들이 정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과정 중 잘못된 예시로 많은 학생들과 관련한 분들께 모두 불편함을 드리게 됐다"며 "앞으로 말 한마디 한마디에 신중하고 책임감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다시한번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주예지 강사는 13일 유튜브 개인 채널에서 진행한 생방송에서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는 시청자 채팅에 관해 설명하던 중 손으로 용접하는 시늉과 "지잉"하는 소리를 내며 "(수능 7등급 나오면)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해. 돈 많이 줘"라며 크게 웃었다. 

이에 용접공 비하 논란과 더불어, 강사의 입장에서 등급이 낮은 수험생에 대해 하기에는 적절치 못한 발언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주예지 강사는 스카이에듀 '선생님 홈' 게시판에 "포기하지마 수학, 포기하지 않았다면 절반은 된 거야. 쌤이 너희와 함께 할게"라는 문구를 자신의 프로필 사진과 함께 게재하고 있다.

한편 주예지 강사는 자신의 수학 강의 영상이 유튜브 알고리즘에 의해 전 세계 네티즌들에게 널리 시청되면서 화제를 모았고, 댓글 반응 등을 통해 '트와이스 채영 닮은꼴', 'K-POP에 이은 K-Math'라는 등의 별명도 얻었다. 



다음은 주예지 강사가 게재한 공지 전문.

안녕하세요 주예지입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 뒤늦게 공지말씀을 드리게 된 점 죄송합니다.

강의를 수강하고계시는 모든 수강생 여러분께서 느끼셨을 불편함과 불안함에 대해

보다 빠르게 사과말씀을 드렸어야했는데 늦어졌습니다. 

지난 13일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내용에 대해 불편함을 드리게 되었습니다. 

학생 여러분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입장에서 

문이과를 불구하고 상위등급을 받는 것은 대단히 어려운 것이라는 내용,

이를 위해 수험생들이 정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과정 중

잘못된 예시로 많은 학생들과 관련한 분들께 모두 불편함을 드리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말 한마디 한마디에 신중하고 책임감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더 좋은 강의와 교재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저의 최선을 다하여 노력하겠습니다. 

다시한번 사죄드립니다.

tvX 백종모 기자 phanta@xportsnews.com / 사진=스카이에듀 홈페이지 캡처, 주예지 강사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보도자료·기사제보 tvX@xportsnews.com

▶tvX는 No.1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엑스포츠뉴스의 영상·뉴미디어 브랜드입니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