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8 20: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무리뉴 "에릭센은 항상 우리를 위해 뛰어"

기사입력 2020.01.15 13:39 / 기사수정 2020.01.15 13:45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조제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크리스티안 에릭센(토트넘)에게 변함없는 큰 신뢰를 보냈다.

토트넘은 1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FA컵 3라운드(64강) 미들즈브러와 홈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지오바니 로 셀소와 에릭 라멜라의 연속골이 터졌다. 토트넘은 사우샘프턴과 32강 경기를 치른다.

무리뉴 감독은 이날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에 델레 알리 대신 에릭센을 선택했다. 에릭센은 최근 언론과 팬들로부터 '이적을 앞둔 선수라 경기에 집중하지 못한다'라는 비난을 받았다. 에릭센이 팀을 떠나는 것은 확정적이지만, 경기에 나올 때마다 최선을 다해 토트넘의 승리를 돕고 있다.


무리뉴 감독은 이날 경기 사전 기자 회견에서 "팬들의 마음을 이해지만, 에릭센에 대한 비난을 멈춰야 한다"라고 호소하며 제자를 감쌌다.

무리뉴 감독의 부탁에도 불구하고 이날 경기 시작 전 선수들의 명단이 소개될 때 에릭센의 이름이 나오자 팬들은 야유를 보냈다. 무리뉴 감독은 이번에도 에릭센을 변호했다. 무리뉴 감독은 "에릭센은 오늘 정말 잘 했다. 내 기대에 완벽히 부응했다"라며 경기력을 칭찬했다.

이어 "만약 에릭센이 팀을 떠나기로 결정했다면, 나는 머리를 들고 떠너야 한다고 생각한다. 에릭센은 항상 우리를 위해 모든 것을 준다. 에릭센은 팬이 존경해야 하는 대상이다. 오늘 우리를 위해 경기했다"라고 팬들에게 다시 한번 응원을 부탁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