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6 05: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보스턴, 사인 훔치기 연루 코라 감독 해고

기사입력 2020.01.15 10:10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사인 훔치기' 논란과 가장 밀접한 인물로 꼽히는 보스턴 레드삭스 알렉스 코라 감독이 유니폼을 벗게 됐다. 코라 감독은 2017년 휴스턴에서 벤치 코치를 지냈고, 2018년 보스턴 감독으로 있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에 따르면 보스턴은 15일(한국시간) 구단 임원진 결정으로 코라 감독을 해고하는 데 서로 합의했다. 

보스턴 구단은 "메이저리그 롭 만프레드 커미셔너가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조사한 내용을 토대로 논의를 했다. 그 결과 우리는 코라 감독이 향후 팀을 효율적으로 이끌 수 없으리라 판단해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디애슬레틱'은 8일 보스턴이 어떻게 사인을 훔쳤는지 내부고발자 제보를 통해 밝혔고, 보스턴은 2018시즌 경기 중 비디오 리플레이 룸을 이용해 사인을 파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해 전 휴스턴이 사인 훔치기 논란을 일으켰는데 보스턴이 이를 더 키운 격이 됐다.

보스턴 유니폼을 벗는 코라 감독은 "구단 임직원과 선수단에게 고맙다는 말 하고 싶다. 레드삭스와 떨어지고 싶지 않았다. 보스턴에서 2년은 내 인생 최고의 해였다. 이곳은 특별한 곳이다. 그리울 거다"라고 말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