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0 08:0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 이성경X안효섭, 오해 풀고 러브라인 급물살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1.15 00:58 / 기사수정 2020.01.15 01:17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 이성경이 안효섭의 진심을 뒤늦게 알고 사과했다.

1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 4회에서는 차은재(이성경 분)가 서우진(안효섭)에게 사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우진은 국방 장관의 2차 수술에 참여했다. 앞서 김사부(한석규)는 서우진에게 2차 수술을 집도하는 박민국(김주헌)을 도와주라고 지시한 바 있다.

그러나 차은재(이성경)는 서우진이 자신에게 거절했던 것과 달리 수술에 참여하자 배신감을 느꼈다. 게다가 차은재는 수술 도중 쓰러졌다는 사실 때문에 2차 수술에 참여할 기회를 놓쳤다.

이후 차은재는 "네가 뺏어갔잖아. 내 수술실"이라며 화를 냈고, 서우진은 "나도 들어가고 싶어서 들어간 거 아니야"라며 해명했다.



차은재는 서우진의 말을 믿지 않았고, "내가 널 모르냐? 너 원래 돈만 된다 그러면 친구고 뭐고 안중에도 없잖아. 밥맛없는 기회주의자야. 그날 네 수술방으로 왜 날 부른 건데? 다이아프람 정도는 네가 그냥 끝내지. 그럼 내가 여기로 쫓겨날 일도 없었잖아. 이게 다 너 때문에 이렇게 된 거잖아"라며 원망했다.

결국 서우진은 "그렇게 남 탓으로 돌리면 위로가 되냐? 그럼 계속 그러고 살아"라며 등을 돌렸고, 차은재는 홀로 눈물 흘렸다.

차은재는 뒤늦게 서우진의 말이 사실이었다는 것을 알았다. 그 과정에서 차은재는 의료 사고로 고소당할 위기에 빠진 김사부를 위해 기지를 발휘했고, 차은재의 활약으로 김사부의 결백이 증명됐다.



특히 차은재는 서우진의 눈치를 살폈고, "미안. 아까는 내가 미안했다고. 말이 많이 지나쳤어. 특히 배신자, 기회주의자 어쩌고 했던 그 부분은 삭제 요망한다. 가능?"이라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서우진은 "응. 가능"이라며 사과를 받아줬고, 이때 두 사람 사이에 묘한 기류가 흘러 러브라인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