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6 06: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드라마 제안 多"…김요한, 엑스원 해체→다양한 활동 기대감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01.13 17:43 / 기사수정 2020.01.13 17:44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엑스원 출신 김요한이 '학교 2020' 물망에 오르며 팀 해체 후 다양한 활동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김요한의 소속사 위 엔터테인먼트는 13일 엑스포츠뉴스에 "김요한이 드라마 제안을 많이 받고 있다. 다만 '학교 2020' 남자 주인공 출연과 관련해서는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한 매체는 김요한이 오는 8월 방송되는 KBS 2TV '학교 2020'의 남자 주인공으로 출연한다고 보도했다. '학교 2020'은 수많은 청춘스타를 배출한 KBS '학교' 시리즈의 8번째 작품으로, '학교 2017' 이후 3년 만에 제작을 확정해 오는 8월 방송을 앞두고 있다.

김요한은 Mnet '프로듀스X 101'에서 최종 1위를 차지하며 당당히 엑스원의 센터 자리를 차지했다. 그러나 이후 '프로듀스' 시리즈에 대한 조작 의혹이 제기됐고 결국 엑스원은 해체를 선언했다.

이후 엑스원 멤버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을 지지해준 팬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김요한 역시 "저희에게 좋은 관심을 주신 여러분들과 우리 원잇들 덕분에 너무 벅차고 과분한 사랑을 느꼈다"고 감사를 전했다.

이어 "엑스원으로 같은 길을 함께 갈 수는 없지만 끝까지 서로를 응원하자고 멤버들끼리 약속했다"며 "함께는 아니지만 각자의 위치에서 앞으로 하나하나 갚아나가겠다"고 전했다.

팀 해체가 공식화된 지 일주일이 지난 현재 엑스원 출신 멤버들은 팬미팅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팬들과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 여러 방법이 떠오르고 있지만 팬들은 멤버들이 하루 빨리 활동하는 것을 가장 바라고 있다. 이에 김요한이 '학교2020'을 검토 중이라는 사실은 팬들에게 기쁨을 선사했다.

소속사는 아직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지만 "드라마 제안을 많이 받고 있다"는 말 역시 주목할 만하다. 당장 '학교2020' 출연이 불발된다고 하더라도 방송가에서 김요한을 주목하고 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김요한이 이종석, 김우빈 등을 배출한 청춘 스타 등용문 '학교'시리즈를 통해 팬들과 인사할지 혹은 다른 방법을 통해 활동을 이어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