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2-04 20: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성시경, 친일파 비난에 해명 "역사 의식 삐뚤어진 사람 아냐" [엑's 이슈]

기사입력 2019.12.17 18:50 / 기사수정 2019.12.17 19:05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가수 성시경이 일본의 한 식당을 추천했다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은 것과 관련해 해명에 나섰다.

성시경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독한 미식가'에 나온 오사카 맛집이에요"라며 한 식당을 추천했다. 그러나 해당 게시물을 본 일부 누리꾼들은 일본 불매 움직임에도 일본 여행을 권장했다며 성시경을 비판했다.

이에 성시경은 15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이와 관련된 논란을 해명했다. 성시경은 "일본에서 먹은 사진을 올려서 많은 분들이 많은 욕을 했다. 경우가 없다더라"며 "저도 오해를 살 만하게 한 부분이 있는 것 같아서 사과 드린다"고 전했다.

다만 "제가 일본에서 활동을 계속하다 보니 일본에서 먹은 사진이 많다. 당분간은 올리지 않겠다"며 "여행가거나 놀러간 것도 아니고 일을하러 가서 먹었던 것이다. 거의 매국노, 친일파가 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제가 일본에서 한글 강좌를 하고 있다. 인기가 되게 높다. 제가 일본에서 많이 느끼고 놀란 점은 진짜로 모른다. 역사 교육을 안 받은 거다"라며 "우리가 알고 있고 잊을 수 없는 것들을 아예 배운 적도 없고 관심이 없다"고 전했다.

성시경은 "언어는 사고방식, 문화, 역사이지 않나. 제가 징검다리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사명감을 가지고 열심히 하고 있다"며 "저 역사 의식 삐뚤어진 사람도 아니고 모르는 것도 아니다"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성시경은 "어찌 됐든 이슈가 되는 건 편한 일이 아니다. 너무 미워하는 게 보이니까"라면서도 "그런데 매국노 등의 표현은 안썼으면 좋겠다. 되게 고민하고 조심하고 항상 생각하면서 살고 있다"고 밝혔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성시경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