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1 09:5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현빈♥손예진 극비 로맨스…6.1% 동시간대 시청률 1위

기사입력 2019.12.15 13:16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사랑의 불시착' 현빈과 손예진의 극비 로맨스가 시작됐다.

14일 첫 방송된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1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시청률 6.1%, 최고 7.3%를 기록했다.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다.

tvN 타깃인 남녀2049 시청률은 평균 4.0%, 최고 4.7%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유료플랫폼 전국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윤세리(손예진 분)는 스캔들을 통해 자신이 론칭한 귀걸이와 제품들을 돋보이게끔 모자이크를 줄여달라는 등의 갖가지 지시를 내렸다. 오빠 윤세준(최대훈)은 윤세리에게 전화를 걸어 아버지의 출소 소식을 전했다. 윤세리는 아주 오랜만에 본가에 들러 얼굴을 내비쳤다.

본가를 찾아온 윤세리를 본 윤증평은 그에게 자신의 뒤를 물려주겠다고 선언했다. 윤세리의 오빠들을 크게 반발했다. 하지만 윤세리는 흔쾌히 아버지의 제안을 받아들이며 더욱 높은 곳으로 올라갈 기대에 잔뜩 부풀었다. 다음날, 윤세리는 주주총회에서 자신이 후계자로 발표될 것을 기대하며 당차게 스포츠 신제품 테스트에 나섰다.

패러글라이딩을 타고 하늘을 날던 윤세리는 갑작스럽게 돌풍이 불어오자 회오리에 휘말려 그대로 정신을 잃었다. 다음날 나무 위에서 깨어난 윤세리는 자신 쪽으로 다가오는 리정혁(현빈)을 발견하자 그를 귀순 용사로 오해했다. 하지만 리정혁은 윤세리를 향해 북으로 넘어온 것은 윤세리라고 전했고, 윤세리는 "북? 북한? 놀스 코리아? 아 무슨 그런 얼토당토 안한 말을. 정말이냐. 농담하지 말아라"라고 정색했다.

윤세리는 리정혁이 무단침입을 했기 때문에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하자 "무단 침입이 아니다. 내가 패러글라이딩을 하는데, 트랙터가 날아가고, 돼지가 날아왔다. 내 말은 사고였다는 말이다"라고 해명했다. 그러고는 황급히 뒤돌아 무작정 뛰어가기 시작했다.

리정혁은 윤세리를 곧장 쫓았지만, 지뢰밭으로 들어가는 윤세리를 보자 그곳이 지뢰 구역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윤세리는 자리에 멈춰서 리정혁을 돌아봤고, 리정혁은 윤세리에게 다가서려다 실수로 지뢰를 밟고 말았다. 윤세리는 리정혁이 주춤하자 "무슨 일 있는 것 같다"라며 수상한 눈빛을 보냈다. 그러자 리정혁은 "일 없다"라고 대답하고는 윤세리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윤세리는 리정혁을 버려둔 채 도망쳤다.

다른 동료를 불러 황급히 지뢰를 해체한 리정혁은 곧바로 윤세리를 쫓았다. 하지만 윤세리는 자신을 쫓아오는 북한 군인들에 경악하며 재빠르게 도망쳤다. 윤세리는 철책을 넘어가지 말라는 북한 군인들의 경고에도 기어이 철책을 넘고 말았다. 하지만 윤세리가 도망친 곳은 남한으로 가는 방향이 아닌 북한의 민간인 지역이다. 리정혁의 부대원들은 윤세리를 놓친 채 다음번 군인들과의 근무 교대를 하게 됐다.리정혁의 부대 원들은 자신들의 실수가 밝혀질 것을 걱정하며 "들키기 전에 어떻게든 잡아야 한다"라며 이를 갈았다. 윤세리는 막대기 하나에 의지한 채 무작정 숲속을 헤매었고, 끝도 없이 펼쳐진 숲속을 보며 한숨을 푹푹 내쉬었다.

같은 시각 교대를 마친 리정혁은 부대원들과 윤세리의 흔적을 쫓았다. 윤세리가 남겨놓은 흔적들을 따라 민간 마을로 접어들었다. 윤세리는 새벽녘 마을로 나온 사람들이 운동을 하는 모습을 보며 망부석처럼 서 있었던 것. 이에 리정혁은 민간인들을 보며 경악하는 윤세리를 낚아채 재회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