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5 18:5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강용석, 김건모 '성폭행 혐의' 고소→추가 폭로 예고…진실공방ing [종합]

기사입력 2019.12.10 14:42 / 기사수정 2019.12.12 13:38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지난 9일 오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측은 생방송을 통해 김건모에게 성폭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A씨는 "가족들은 내 속도 모르고 '미운 우리 새끼'를 보면서 즐거워했다. 근데 강간할 때 입었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자꾸 TV에 나온다. 그런 장면도 계속 보면 괴롭다"며 큰 정신적인 고통을 받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처음부터 돈을 바란 적은 없다. 진정성있는 공개 사과랑 앞으로 방송에서 두 번 다시 안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A씨는 왜 바로 고소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당시에는 경황이 없었다. 나름 잊어보려고 노력도 많이 했다. 나이도 창창하고 미래에 좋은 사람을 만나서 결혼을 할 수도 있는 거고 솔직히 용기가 나지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특히 가세연의 강용석 변호사는 "이번 고소 사건 말고 전혀 다른 피해자가 있다. 훨씬 더 충격적인 내용이 있다"며 "(이 부분은) 내일 방송하겠다"고 추가 폭로를 예고해 충격을 안겼다.

앞서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가세연 측은 '김건모 성폭행 의혹'이라는 제목의 방송을 통해 김건모가 과거 유흥업소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건모는 피해 여성을 룸 내 화장실로 데려간 후 음란행위를 요구했으며, 피해 여성이 이를 거부하자 머리를 잡고 욕설하며 음란행위를 강요했다고 한다. 피해 여성은 계속되는 김건모의 요구에 마지 못해 1-2분가량 음란행위를 했고, 이에 흥분한 김건모는 피해 여성 속옷을 강제로 벗긴 뒤 성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건모 측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는 말로 강경대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또한 김건모는 예정된 스케줄을 강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7일 인천에서 열린 25주년 기념 콘서트를 진행한 것은 물론, '미운 우리 새끼' 프러포즈 방송까지 편집 없이 전파를 탔다.

이 가운데 지난 9일 오전 11시 강용석 변호사는 김세의 전 MBC 기자와 함께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김씨를 대리해 김건모를 강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강 변호사는 "김건모는 피해자를 강간한 후 어떠한 사과도 없었고, 혐의도 인정하지 않아 피해자는 큰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김건모 소속사에도 연락했지만 인정하지 않았고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고 해서 고소장을 내러 왔다"고 밝혔다.

김건모 측은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는 입장 외엔 묵묵부답으로 일관 중이다. 가세연 측이 추가 폭로를 예고한 상황에서 여론은 점점 더 들끓고 있다. '성폭행 의혹'을 둘러싼 진실공방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해당 사건의 진실은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건음기획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