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8 00:4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선제골 관여' 이재성, 풀타임 활약... 팀은 2-4 패

기사입력 2019.12.08 15:40 / 기사수정 2019.12.08 15:46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이재성(홀슈타인 킬)이 풀타임 활약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이재성은 7일(한국시각) 독일 킬에 위치한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열린 2019/2020 독일 분데스리가2 16라운드 오스나브뤼크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2연승 행진이 마감된 홀슈타인 킬은 6승 3무 7패(승점 21)를 기록해 리그 9위가 됐다.

이재성은 전반 10분 선제골에 기여했다. 이재성과 패스를 주고받은 외즈잔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야니 제라가 공중에 뜬 상태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 망을 흔들었다.

경기를 주도하던 킬은 전반 29분 측면 수비수 필 노이만이 페널티 지역 안에서 공격수를 막으려다 발목을 건드렸다. VAR 끝에 파울이 선언돼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마르코스 알바레스가 키커로 나와 성공시키며 균형을 이뤘다.

킬은 전반 41분 상대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얻었다. 알렉산더 뮐링이 침착하게 넣어 2-1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그러나 후반 시작 3분 만에 알바레스가 오른발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킬은 후반 18분 수비 집중력이 무너지며 다비드 블라하에게 역전 골까지 내주며 흔들렸고, 후반 32분 브라얀 헤닝에게 쐐기 골을 얻어맞았다.

설상가상으로 후반 36분엔 미드필더 요나스 메퍼트가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연이은 경고를 받아 퇴장당하며 추격 의지가 꺾였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