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4 12: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스토브리그 스페셜' 남궁민·박은빈·조병규 "대본 서사 탄탄" 기대 ↑ [종합]

기사입력 2019.12.07 22:56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남궁민, 박은빈이 '스토브리그' 방영을 앞두고 대본이 재미있다고 입을 모았다.

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스카우팅 리포트'에서는 남궁민, 박은빈, 조병규 등이 등장했다. 

이날 백승수 역을 맡은 남궁민은 "대본을 봤을 때 짜임새가 좋고 재미있었다"라며 대본에 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세영 역의 박은빈 역시 "대본이 재미있었다. 단숨에 읽히는 대본은 굉장히 오랜만이었다"라고 말했고, 조병규는 "서사가 탄탄했고, 빈틈이 없었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남궁민은 극 중 백승수에 관해 "싸가지가 없는데 일을 잘한다. 반대로 말하면 일은 잘하는데 싸가지가 없다"라고 설명했다. 박은빈은 백승수라는 인물의 첫인상에 관해 "드림즈 치부에 대한 정곡을 찔린 듯한 느낌 때문에 처음엔 마음에 안 들어 하는 티를 내는데"라고 밝혔다. 하지만 점차 백승수의 조력자가 되어 간다고.

조병규는 극 중 이세영(박은빈)에 대한 마음에 관해 "드림즈에 들어와서 명분을 찾게 된 것도, 야구를 좋아하게 된 것도 세영에 대한 호감 때문에 시작된 일이라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박은빈은 "재희가 고소를 안 한 게 다행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착한 역할인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준혁은 '스토브리그' 세트에 관해 "타 구장 견학을 갔는데, 그대로 복사해놓은 것 같다. 세트란 느낌이 안 든다. 세트 뒤나 잘 안 찍는 곳은 디테일이 떨어지지 않냐. 구석구석 정말 디테일하다"라며 "돈을 많이 들였다. 깜짝 놀랐다"라고 밝혔다.

이어 첫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남궁민, 오정세는 촬영 현장 분위기 메이커로 이준혁을 꼽았다. 이준혁은 "그렇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노력은 한다. 이곳이 저의 직장이니까"라고 밝혔다. 이후 출연진들은 시청자들에게 '스토브리그' 시청을 부탁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