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3 00: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영건'의 맹활약에 미소 지은 램파드 "정말 대단한 선수들"

기사입력 2019.12.05 14:13 / 기사수정 2019.12.05 15:16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프랭크 램파드 첼시 감독이 젊은 선수들의 맹활약에 미소 지었다.

첼시는 5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아스톤 빌라와 홈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리그 2연패를 끊어낸 첼시는 9승 2무 4패(승점 29)를 기록해 다시 4위로 올라섰다.

첼시는 이날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한 아브라함, 역전골을 뽑아낸 메이슨 마운트 등 '젊은피'들의 활약이 밫났다. 아브라함은 부상을 털고 복귀했다. 아브라함은 전반 24분 리스 제임스의 크로스를 헤더로 마무리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후반 3분에는 윌리안스 크로스를 가슴으로 살짝 방향만 바꾸는 절묘한 기술술 마운트의 역전골을 이끌어냈다.

크리스티안 풀리시치도 측면에서 활발한 움직임으로 상대 수비에 위협을 가했다. 풀리시치가 성공시킨 6개의 드리블 돌파는 이날 경기에서 최고 기록이었다.

영건들의 맹활약에 램파드 감독도 웃었다. 램파드 감독은 경기 뒤 "아브라함은 리그 최고 수준에 가까운 공격수다. 전방 압박도 성실히 이행한다. 아브라함은 라커룸에서도 열정적인 선수다"라며 "그런 선수가 한동안 팀에 없었으니 보고싶은 건 당연하다. 그리고 아브라함은 다시 돌아왔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역전골을 기록한 마운트에 대해서는 "마운트가 후반적에 보여준 모습이 우리가 바라는 모습이다. 박스 근처에서 위협적이었고, 전방압박을 통해 볼을 가져왔다. 후반전에 정말 좋았다"라고 말했다. 풀리시치에 대해서도 "풀리시치는 곧 세계적인 수준의 선수가 될 것이다. 정말 흥미로운 선수다"라며 높게 평가했다.

이날 경기에 대해서는 "행복하지만 더 많은 것을 원한다. 많은 사람들의 예상과 다르게 출발이 꽤 좋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더 많은 좋은 성적을 내길 바라고 있다"라며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주가 좋은 예시였다. 우리는 맨체스터 시티와 대등한 경기를 하며 그정도 수준으로 올라온 팀처럼 보이도 했고,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처럼 아직 부족한 모습을 보였다"면서 "이날 경기는 우리가 진정한 잠재력을 지녔다고 보여줬다. 우린 아직 젊기 때문에 과도기를 겪을 수 있다. 우리는 이 과정을 극복해 가야 한다"라고 지금보다 더 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 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