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7 21: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백두산' 이병헌 "재난영화지만 하정우와 버디무비 느낌 있어, 재밌게 촬영" [V라이브]

기사입력 2019.12.04 21:4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이병헌이 '백두산'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4일 네이버에서 영화 '백두산'(감독 이해준, 김병서) 무비토크 라이브가 방송됐다.

'백두산'에서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기 위한 결정적 정보를 손에 쥔 인물인 리준평 역을 연기한 이병헌은 '재난영화 장르는 처음이라고 들었다'는 MC 박경림의 말에 "처음이다"라며 "작품 선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시나리오였다"고 말했다. 

이어 "하정우 씨가 먼저 캐스팅이 돼 있었고, 만날 때마다 같이 작품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었는데 '백두산'으로 만나게 됐다. 이 영화가 장르적으로는 재난영화지만, 그 안을 들여다보면 버디무비에 가까운 그런 모습이 있다. 재밌게 촬영할 수 있겠다 싶었다"고 얘기했다.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19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