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2 08: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수미네 반찬' 고추장고구마볶음→박대탕, 겨울 이길 만점 반찬 [종합]

기사입력 2019.12.04 20:54 / 기사수정 2019.12.04 21:2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수미네 반찬'에서 겨울의 추위를 이길 맛있는 반찬들이 완성됐다.

4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김수미의 2기 제자들로 등장한 배우 임현식, 김용건, 가수 전인권이 혼자서 밥을 해결해야 하는 사람들을 위한 반찬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수미는 "벌써 올해가 다 갔다"고 아쉬워했고, 임현식은 "올해는 무엇보다도 요리를 배우게 돼서 사는 보람을 느꼈다"고 말해 김수미를 흐뭇하게 했다.

이어 김수미는 "다음주는 강원도 평창 고랭지 배추를 뽑아서 김장을 할 것이다. 다음주는 옷을 단단히 입으시라. 눈이 오는 곳에서 김장을 한다면 정말 낭만적일 것 같다"고 미리 얘기해 출연진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첫번째 반찬은 고추장 고구마 볶음이었다. 김수미는 "고구마도 밥반찬이 될 수 있다"며 요리를 소개했고, 차례로 요리를 완성한 이들은 음식을 맛보며 "밥 생각이 난다"고 감탄했다.

두번째로는 차돌버섯불고기를 만들었다. 요리를 가르쳐주던 김수미는 "보통 차돌박이라고 하면 구워먹는 것만 생각하는데, 불고기로도 먹을 수 있다"고 얘기했다.

다음 메뉴는 박대탕이었다. 최현석도 "옥돔만큼 감칠맛이 난다"고 박대의 맛을 언급했다. 전인권의 요리를 맛본 김수미는 연신 "시원하다"며 감탄했고, 함께 모여 밥을 먹으면서 "또 박대가 동나겠다"고 얘기했다.

밥을 먹은 후에는 최현석이 나서 불고기 파니니 레시피를 소개하며 브런치 요리를 만들었다.

'수미네 반찬'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