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2 08: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보좌관2' 이정재, 살아 돌아올까…그의 생환을 모두가 염원하는 이유

기사입력 2019.12.04 14:42 / 기사수정 2019.12.04 14:44


[엑스포츠뉴스 하선영 인턴기자] '보좌관2'에서 이정재는 살아 돌아올 수 있을까. 시청자들이 한 마음으로 그의 생환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이하 '보좌관2') 지난 8회 방송에서 성영기(고인범 분) 회장의 사주로 집단 폭행을 당한 장태준(이정재). 처참하게 구타당하고 구덩이에 떨어졌다가 겨우 빠져나온 그를 향해 성영기 부하의 차량이 무자비하게 돌진했다. 장태준이 죽음의 위기에 처한 긴박한 순간이 엔딩을 차지하면서, "장태준이 반드시 살아서 돌아오길"이라는 시청자들의 간절한 바람이 줄을 이었다.

이 바람엔 단순히 주인공의 생존을 기원하는 것 그 이상의 염원이 담겨있다. 밀어줄 집안도 인맥도 없이 오로지 자신의 능력 하나로 보좌관에서 국회의원 자리에까지 오른 장태준. 경찰 시절, 힘을 가진 자들이 공권력까지 움직이며 약자를 억압하는 걸 보며, 세상을 바꾸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금배지를 손에 넣었다. 그리고 그 첫 걸음으로 사법부와 국회, 재계 검은 연결고리의 중심인 송희섭을 무너뜨리고자 했다. "나 하나 넘어트린다고 세상이 바뀔 것 같아?"라는 송희섭에게, "적어도 장관님이 그 시작은 될 수 있을 겁니다"라며 꿋꿋하게 달려왔다.

그 시작점을 만들기 위해 장태준이 겪어야 했던 수많은 시련과 고난의 과정은 현실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실제로 신념을 지키고 정의를 꿈꿔왔던 사람들이 권력 앞에 스러져갔고, 조갑영(김홍파)처럼 국민의 권익이나 민생 안정을 위한 일들은 뒷전이고 자신의 잇속을 채우기 급급한 정치인들이 매일같이 뉴스를 장식하고 있다.

법 위에 군림하려 하는 송희섭과 성영기의 단단한 연결고리 또한 낯설지 않다. 이 견고하고 거대한 벽에 돌을 던지고 균열을 만드는 장태준에게 시청자들의 지지가 쏟아지는 이유다. "장태준이 끝까지 싸워줬으면 좋겠다", "이대로 무너지지 않길 바란다"며 그가 굳건히 살아 돌아오길 기원하고 있다.

과연 장태준은 끝까지 살아남아 부정과 비리의 고리를 끊어내고 그들이 저지른 범죄에 대한 정당한 죗값을 받게 할 수 있을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보좌관2'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