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7 21:5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녹두전' 강태오 "능양군 반전, 나도 놀라…욕 엄청나게 먹었죠" [엑's 인터뷰①]

기사입력 2019.12.04 13:53 / 기사수정 2019.12.04 14:09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강태오가 '녹두전'을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작품 중간 능양군이라는 정체가 드러나며 시청자들에게 큰 반전을 안기기도 했다.

배우 강태오는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모처에서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이하 '녹두전')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극 중 강태오는 동동주(김소현 분)만을 바라보는 사랑꾼부터, 능양군이라는 반전 정체를 드러내며 흑화하는 모습까지 보여주며 호평을 끌어냈다.

한 작품을 무사히 마친 그는 "'녹두전'으로 한 해를 다 보냈다. 6개월이 길면서도 짧은 시간이었다"며 "마지막회를 다 같이 봤는데, 그걸 보니 끝난 게 실감이 나더라. 후련하고 시원하다는 마음보단 아쉽고 서운한 감정이 컸다"고 소감을 전했다.

차율무는 '조선로코-녹두전' 원작인 웹툰에 없는 인물. 드라마를 위해 생겨난 오리지널 캐릭터였다. 그러한 상황 속 드라마 중반 능양군(훗날 인조)이라는 반전 정체를 드러내며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강태오는 그런 차율무의 정체를 언제부터 알았을까.

그는 "1부부터 8부까지 초고를 받았는데, 6부를 읽으면서 저도 놀랐다. 율무라는 인물이 다채로운 색깔을 갖고 있고, 매력 있는 인물이라는 생각이 들더라"며 "다른 배우들은 몰랐다고 하더라. 리딩을 따로 해서 그런 것 같다. 마지막에 전체 리딩을 해서 그런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반전에 대해 "'욕은 엄청 먹겠구나' 생각했다. 율무가 이런 인물인 줄 모르실 테니까, 6부를 기점으로 율무를 바라보는 인식이 달라질 것 같았다. 욕 먹을 각오를 되게 많이 했다"며 "6부 이후로 실검에 '인조반정', '인조', '능양군'이 오르더라. 그만큼 '녹두전'을 많이 봐주신 것 같아 좋았다"고 털어놓았다.



시청자들은 차율무가 흑화할 예정인 것은 물론, 실존인물인 능양군인 것을 몰랐던 상황. 이에 강태오는 많은 신경을 쓰며 캐릭터를 만들었다.

그는 "대본을 10부 정도까지 받아놓고 촬영에 들어갔다. 그러다 보니 저만의 콘티를 갖고, 흐름을 생각하고 연기를 했다. 악역이니까 '여기서 좀 사렸다가 여기서 터뜨려야지' 이런 1차원적인 생각보다는 '이 인물이 어쩌다 이 지경으로 가게 됐을까'를 생각하면서 대중분들이 조금이나마 공감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했다"며 "결국엔 실패했다. 그래도 욕을 엄청나게 먹었다. '나쁜놈'이라고 하더라"는 말을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능양군, 인조란 실존인물에 대해선 "인조라는 이야기를 듣고 조심스러웠다. 실존인물을 연기한다는 거에 대한 부담감도 있었다. 근데 어떻게 보면 저희 드라마가 픽션을 놓고 한 드라마고, 인조이기 전에 차율무로 서사가 출발했기 때문에 포커스는 율무에 맞췄다"고 전했다.

그리곤 "보는 분들이 인조여도 율무에 대한 베이스를 알기 때문에 이해를 해주지 않을까 했는데 그것도 실패했다.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부정적인 피드백이 많을 줄 몰랐다. 그래서 깜짝 놀랐다"고 속마음을 꺼내놔 또 웃음을 줬다.(인터뷰②에서 계속)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