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4 18: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이유리·김동완·김민준 '소리꾼', 11월 크랭크업→내년 상반기 개봉

기사입력 2019.12.04 09:38 / 기사수정 2019.12.04 09:48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귀향’ 조정래 감독의 새 음악 영화 ‘소리꾼’이 충청북도 괴산 촬영을 끝으로 11월 말 크랭크업했다.

‘소리꾼’은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천민인 소리꾼들의 한과 해학의 정서를 조선팔도의 풍광 명미와 민속악의 아름다운 가락으로 빚어내는 음악영화다

지난 9월 ‘소리꾼’ 크랭크인 소식을 전하며 본격 촬영에 돌입, 아름다운 영상과 강렬한 드라마를 카메라에 온전히 담아낸 조정래 감독은 대학시절부터 27년간 열망해 온 판소리 뮤지컬 영화 제작의 꿈을 실현하기 위한 첫 스텝을 완료했다.

국악계의 명창에서 연기자로 첫 도전한 이봉근은 “촬영 기간 동안 영화 속 인물로서, 인간 이봉근으로서 행복하고 가슴 벅찬 나날들이었습니다. 앞으로 ‘소리꾼’의 따뜻한 감동이 관객들께 온전히 전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기도하겠습니다"는 소감을 전했다. 

오랜만에 스크린에 도전한 이유리는 자신만의 연기 존재감을 드러내는 한편, 현장에서는 스태프를 손수 챙기는 따뜻한 언니의 역할을 해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신인의 마음으로 오랜만에 영화 촬영에 임하면서 연기적으로 해소되는 부분도 많았고, 팀워크가 너무 좋다 보니까 매 만남이 너무 즐거웠습니다"라고 말했다.

김동완은 “크랭크업이 이 정도로 아쉬울 줄 몰랐습니다. 그리운 현장이 될 것 같고, 현장에서의 팀워크, 연기 합이 스크린에 고스란히 담기길 기대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민준은 “액션 신 등 고난도 촬영을 큰 사고 없이 무사히 마쳐서 기쁘고, 멋진 영화 ‘소리꾼’이 더욱 기대됩니다"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북 치는 고수로 열연한 박철민은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갔습니다. 그동안 작품 속에 깊숙이 들어가 있었음을 반증하는 것 같습니다. 한 땀 한 땀 뜨거운 열정들이 어떻게 영상으로 나올지 너무 기대되고, 그동안 우리가 흘린 땀, 열정들이 눈부시게 꽃피웠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조정래 감독은 "촬영이 매 회 진행될 때마다 스태프, 배우분들의 열정과 진정성으로 저도 예상하지 못했던 뜨거운 감동이 밀려오는 순간들이 있었습니다. 이제부터는 그 열정과 감동을 관객들께 고스란히 전해드릴 수 있도록 영화의 후반작업에 매진하겠습니다"라며 배우와 스태프에 대한 감사의 마음과 함께 영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가족의 복원을 노래하는 희망의 노래 ‘소리꾼’은 2020년 상반기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제이오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