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1 00: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같이 가자 지옥으로"…'VIP' 장나라, 이상윤X표예진 불륜 폭로 [종합]

기사입력 2019.12.03 23:03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VIP' 장나라가 박성근에게 이상윤과 표예진의 불륜을 폭로했다.

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 10회에서는 나정선(장나라 분)이 하재웅(박성근)에게 박성준(이상윤)과 온유리(표예진)의 관계를 폭로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정선은 박성준과 온유리가 함께 찍힌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했다. 영상 속에서 온유리는 박성준을 끌어안고 있었고, "가지 마요. 저도 그래야지 했어요. 끝내야지. 잘못된 일이니까. 나 차장님 너무 좋은 일이고 내가 그런 분한테 무슨 짓을. 그랬는데. 팀장님에 대한 마음이 정리가 안 돼요"라며 오열했다.

온유리는 "저 태어나서 뭔가에 욕심내본 적 없어요. 그런 적 없는데 한 번만. 딱 한 번만 욕심내면 안 될까요. 저 다시는 아무것도 욕심내지 않을게요. 벌은 제가 다 받을게요"라며 붙잡았고, 박성준은 온유리의 손을 뿌리친 채 자리를 떠났다.



또 박성준은 차진호(정준원)에게 불륜 사실에 대해 고백했고, 온유리와 만남에 대해 회상했다. 박성준은 "그런 거 있지. 혼자만 간직하는 치부 같은 거. 그걸 어쩌다 그 사람한테 들켰는데 이상하게 후련했어. 그래도 괜찮다는 게 위로가 됐어"라며 털어놨다.

과거 박성준은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연락을 받았지만 나정선에게 솔직하게 말할 수 없었다. 박성준은 자신의 어머니와 불륜 관계였던 아버지를 감추기 위해 돌아가셨다고 거짓말했던 것. 박성준은 홀로 장례식에 참석했고, 그날 밤 우연히 온유리와 술을 마시게 됐다. 

이때 온유리는 "팀장님 무슨 일 있어요? 오늘 슬퍼 보여요"라며 물었고, 박성준은 "그냥 허무해서요. 아버지가 돌아가셨어요. 내가 첩의 자식이란 걸 알고부터는 사람들이 아버지에 대해 물으면 돌아가셨다고 했어요. 심지어 아내한테도. 어차피 모두가 죽었다고 알고 있는 아버지. 죽으면 속이 후련할 줄 알았는데"라며 힘들어했다. 

온유리는 "울어도 돼요. 슬픈 일이잖아요. 울어도 괜찮아요"라며 위로했고, 박성준은 끝내 "그런 사람 죽어도 아무렇지도 않을 줄 알았어요. 그렇다고 그렇게 가버리면"이라며 눈물 흘렸다.



특히 나정선은 하재웅의 초대로 박성준과 함께 식사 자리를 가졌다. 하재웅은 이명은(전혜진), 온유리와 함께 식사 자리에 참석했다. 그러나 나정선은 "사실 제가 오늘 여기 온 건 드릴 말씀이 있어서입니다. 불편한 말일지 모르겠지만 부사장님도 알고 계셔야 할 거 같아서요. 이 사람이랑 유리 씨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고 합니다"라며 폭로했고, 증거 사진을 들이밀었다. 

나정선은 자리에서 먼저 일어섰고, 박성준은 나정선을 뒤쫓았다. 박성준은 "얘기 좀 해"라며 부탁했고, 나정선은 "당신이 눈 하나 깜짝 안 하고 날 속인 얘기? 어떻게 바람을 피워도 이렇게. 더러워. 당신 그 더러운 짓 때문에 당신이랑 지낸 10년이 한순간에 악몽이 됐어. 이 모든 순간을 지옥으로 만들고 있다고. 전부를 잃는 게 어떤 건지 보여줄게. 같이 가자. 지옥으로"라며 독설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