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1 11: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우아한 모녀' 차예련 vs 오채이, 격렬해지는 남자 쟁탈전 [종합]

기사입력 2019.12.03 20:31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김흥수를 사이에 둔 차예련과 오채이의 대립이 격렬해졌다.

3일 방송된 KBS2 '우아한 모녀'에서 홍세라(오채이)가 한유진(차예련)에게 독설을 퍼부었다. 홍세라는 책상 위의 물건들을 모두 쓸어 바닥으로 떨어트리며 "쓰레기."라고 독설했다.

그러나 한유진은 지지 않고 "내가 쓰레기면, 쓰레기한테 남자도 빼앗긴 넌 뭔데?"라고 응수했다.

홍세라는 한유진을 "내연녀, 상간녀, 첩."이라고 욕하는 데 이어 "일하러 왔으면 일하러 올 것이지, 남의 결혼에 끼어들어 추잡한 스캔들 만든다."고 비난했다. 또한 "마케팅 천재가 아니라 남자 도둑질 천재"였다고 독설을 퍼부으며 "니 발로 떠나. 처참하게 망가진 꼴로 쫓겨나기 전에."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한편 필립(신수오)이 홍세라를 찾아와 "니가 구해준 고소 사주한 거 제니스(한유진)가 안다고!"라고 윽박질렀다. 이를 구해준이 엿듣고 사실을 알게 되었다.



구해준은 양가가 모인 가족 식사 자리에서 "세라와 저, 파혼하겠습니다."라고 파혼을 선언했다. 양가 부모들은 "이게 무슨 호랑말코 같은 소리냐."며 호통을 쳤다. 서은하(지수원)는 "설마 제니스 때문이냐."고 물었고, 그렇다고 대답하자 구재명(김명수)이 구해준의 뺨을 때리며 비난했다. 충격을 받은 홍세라는 쓰러지고 말았다.

입장을 꺾지 않는 구해준에게 홍인철(이훈)은 "세라가 자네를 더 사랑한다."며 파혼을 깨지 말 것을 당부했다. 그러나 구해준은 고집을 꺾지 않을 기세였고, 이를 엿듣게 된 홍세라는 한유진을 찾아갔다.

한유진은 홍세라의 집 물건을 마구 던지며 "니가 뭔데 오빠 입에서 파혼 소리 나오게 하냐!"며 분노를 표출했다. 홍세라는 "구해준 잘 지키라."며 "페어 플레이 하자."고 말하는 한유진의 뺨을 때렸다. 그러자 한유진은 홍세라를 밀치고 "내가 누굴 사랑하든 내 자유야. 지금은 열심히 사랑하고, 나중에 천벌 받을게."라고 응수했다.

이에 분노한 홍세라는 "너 죽여 버릴 거니까. 내가 널 어떻게 찢어 죽이고 말려 죽이는지 똑똑히 지켜 봐."라고 말했다. 홍세라가 돌아가고 난 뒤 남겨진 한유진은 다리가 풀린 듯 주저앉아 허탈한 표정을 지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2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