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1 11: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지라시' 예지원의 솔직 입담 #두 번은 없다 #소개팅 #취미 [종합]

기사입력 2019.12.03 18:34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배우 예지원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3일 방송된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에는 예지원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DJ 정선희와 문천식은 예지원의 동안 미모와 늘씬한 몸매에 놀라워했다. 이에 예지원은 "무용을 전공했다. 틈나는 대로 무용을 하고, 매일 운동을 한다"며 "제가 두께감이 있다. 평소에 44 사이즈 반인데 55 사이즈일 때도 있다"고 말했다.

예지원은 채널A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이후 결혼관이 바뀌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결혼은 정말 신중하게 결정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주위에서 '연애부터 하고 말해라'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그는 소개팅 경험에 대해서도 밝혔다. 예지원은 "데뷔 후에는 한 번도 안 해본 것 같다. 스케줄이 많을 때는 사적인 시간을 가질 수 없다. 그래서 더 못 만나는 것 같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예지원은 다양한 취미도 자랑했다. 그는 "불어는 작품에서 많이 해서 친구가 됐다. 또 한국무용을 전공했다. 플라잉요가, 스킨스쿠버, 살풀이춤도 할 수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즉석에서 불어로 공개구혼해 웃음을 유발했다.

현재 MBC 토요드라마 '두 번은 없다'에 출연 중인 예지원. 그는 시청률 공약으로 "25%가 된다면 라디오에 한 번 더 나오겠다. 또 지인들을 동원해서 김장을 해서 나눠드리겠다"며 "제가 입고 나와서 인기가 많아진 트레이닝복도 나눠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상형을 전했다. 예지원은 "지금 만나는 사람이 이상형인 것 같. 어릴 때 '캔디'라는 만화를 봤는데 현실에는 테리우스가 없다"며 "이 이야기를 하면 '네 생각을 해라'라고 듣는다"며 웃음을 지었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MBC 보이는 라디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