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9 17: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재계약 안 하는 에릭센, 무리뉴 계획에 없다" (英 매체)

기사입력 2019.12.03 17:56 / 기사수정 2019.12.03 17:57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여전히 재계약을 거부하고 있는 크리스티안 에릭센(토트넘 핫스퍼)이 조제 무리뉴의 부임에도 결국 팀을 떠날 것으로 보인다.

영국 매체 텔레그레프는 3일(한국시각) "무리뉴 감독은 재계약에 서명하지 않을 것이 분명한 에릭센을 제외하고 계획을 짜고 잇다"라고 전했다.

에릭센은 2013년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토트넘으로 이적했다. 6년 간 팀의 핵심적인 선수로 활약하며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준우승에 힘을 보탰다.

이같은 활약에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등 빅클럽과 이적설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레알 마드리드는 에릭센을 강력하게 원하고 있다. 에릭센도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을 원했다. 그러나 다니엘 레비는 터무니없이 높은 이적료를 책정하며 이적 과정을 순탄치 않게 만들었다.

그 결과 에릭센은 오래 전부터 토트넘과 재계약을 거부하기 시작했다. 팀에 이적료를 안겨주지 않고 자유롭게 팀을 떠나겠다는 의도다.

재계약 문제와 관련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에릭센은 올 시즌 출전 기회가 급격히 줄어들기 시작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성적 부진으로 경질되고 조제 무리뉴 감독이 부임하며 상황이 달라지는듯 했지만, 에릭센은 무리뉴 감독 체제에서 3경기를 모두 벤치에서 시작했다.

무리뉴의 계획엔 에릭센보다 알리가 우선이었다. 이에 에릭센은 팀을 떠나기로 완전히 마음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텔레그레프는 "무리뉴는 1월 이적 시장에서 에릭센을 매각하고 후방을 강화할 수비수 영입을 바라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많은 클럽은 5000만 유로(약 658억)의 가치를 지닌 에릭센을 6개월 뒤에 공짜로 데려갈 수 있는 사실을 알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 연합뉴스/ EPA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