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8 0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편애중계' 서장훈 vs 안정환 vs 김병현, 리플레이 부른 입담 대전 #3

기사입력 2019.12.03 15:42 / 기사수정 2019.12.03 15:44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편애중계’ 서장훈, 안정환, 김병현이 물오른 입담을 자랑하며 레전드 대전을 탄생시키고 있다.

MBC ‘편애중계’는 편애 중계진이 도전을 앞둔 주인공들을 위해 달려가 아무것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오직 편애하고 응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신선한 소재와 유쾌한 재미에 호평이 쏟아지는 가운데 특히 해설위원 서장훈, 안정환, 김병현의 완벽한 티키타카는 매회 박장대소를 터뜨리고 있다.

서로의 종목까지 독하게 디스해 온라인에서도 화제가 되는 세 사람의 입담 대전, 다시 봐도 ‘무한 키읔’을 유발하는 이들의 결정적 순간들을 되짚어봤다. 

첫 번째는 중계진이 직접 연애 못 하는 지인을 초대해 소개팅을 응원했던 1회 오프닝이다. 이날 서장훈은 여자친구가 연락이 안 되면 직접 찾아가겠다는 안정환 팀 선수를 ‘집착’이라고 몰아갔고, 이에 욱한 안정환은 “형도 찾아가더만!”이라며 유언비어 살포로 역습했다. 김병현은 이 모습을 유유히 지켜보며 즐거워해 흥미진진한 삼각 구도를 예고했다.

두 번째는 학창 시절 성적표 검증 중 일어난 환상의 멘트 드리블이다. 먼저 사교육을 받았다는 김병현이 “운동하는 친구들 중 상위 1%”라고 의도치 않은 토스를 날리자 안정환이 “(저도)학원 보내줬으면 여기 안 앉아있죠!”라며 되받아쳤다. 곧바로 날아온 “학원 갔으면 거기 못 앉아있어요!”라는 서장훈의 촌철살인은 꼬리에 꼬리를 무는 디스존을 완성, 시청자들을 쉴 틈 없이 웃게 했다.

마지막은 지난주 방송된 농구 대 축구 대 야구 대전이다. 농구가 겨울 스포츠라는 한 마디에서 시작된 이 싸움(?)은 “(야구공)150개 정도를 던지니까”라는 김병현, “우리는 40분 내내 뛰잖아요”의 서장훈, “저희는 90분”이라는 안정환까지 스포츠 레전드들의 유치찬란한 난이도 배틀로 이어진 것. 급기야 언급해선 안 될 판도라의 상자까지 건드린 이번 리얼 레전드 매치는 안방극장을 폭소로 뒤집어놨다.

이처럼 스포츠계의 정점을 찍고 예능계 정점까지 넘보는 서장훈, 안정환, 김병현의 흥미진진한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는 ‘편애중계’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가 되고 있다. 과연 세 사람이 오늘(3일) 방송에서는 또 어떤 웃음 명장면을 탄생시킬지 기대를 모은다.

‘편애중계’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