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2 08: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엑:스케치] "야구 자체가 즐거워야" 학부모 강연 나선 이대호의 현실적 조언

기사입력 2019.12.03 15:42 / 기사수정 2019.12.03 15:51


[엑스포츠뉴스 화곡동, 조은혜 기자] 롯데 자이언츠의 이대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회장이 유소년 야구선수 학부모들을 위해 자신의 경험과 조언을 아낌없이 공유했다.

이대호는 3일 KBS아레나에서 열린 2019 유소년 야구클리닉 '빛을 나누는 날' 특 별 프로그램으로 선수협 주치의인 정형외과 전문의 최희준 오정본병원 대표원장과 함께 야구선수 학부모들을 위한 학부모 강좌 강연에 나섰다.

이날 이대호는 "아이들이 야구를 하는 것 자체가 즐거워야 한다"면서 어렸을 적 자신의 힘겨웠던 시절을 이야기하며 "포기하면 나는 지는 거라고 생각했다. 부모에게 의지해야 할 나이지만 야구장에 나가면 경쟁을 해야한다. 힘든 일이라 생각한다. 아이들에게 따뜻한 말을 해준다면 더 용기와 자신감을 가지고 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또한 "자녀들이 잘되길 바라시지 않나. 바라는 만큼 관심 가져주시고 무엇이 필요한지 알고, 즐겁게, 행복하게 운동할 수 있도록 해주시라. 야구장에 가는 것만큼 집에 오는 것도 행복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게 미래 야구선수들에게 중요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강연이 끝난 후에는 야구선수를 자녀로 둔 학부모들의 현실적인 질문이 쏟아졌다. 키가 작으면 운동할 때 불리한 지, 야구를 시작한 뒤 힘들어하는 아이를 어떻게 잡아줘야 할 지, 사교육이 필요한 지부터 진학 문제까지 여러 고민들을 이대호를 향해 털어놨다.

이대호는 "진짜 운동은 자기가 좋아해서 해야한다. 그만둘 것을 벌써 걱정하면 안 된다. 아이에게 확실히 물어보고, 힘들다면 4학년인 지금 그만두는 게 낫다", "뱀의 머리보다 용의 꼬리가 낫다. 나도 대표팀을 가서 나보다 잘하는 사람들을 많이 보면서 늘었다" 등선수이자 부모로서 솔직하고도 냉정한 답변들을 내놨다. 강연이 모두 끝난 후에는 사진 촬영과 사인을 하면서 팬서비스도 잊지 않았다.

강연을 마친 후 "이런 강연의 기회가 흔치 않은데 나로서도 많이 배우는 시간이었다. 야구선수 학부모들은 궁금한 게 많을 수밖에 없다. 특히 아이들 진로로 한창 고민이 될 시기인데, 짧은 시간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만약 오늘 강의를 들으신 분의 자제분 중 프로선수가 나온다면 더없이 뿌듯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