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1 00: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99억의 여자' 조여정 "여우주연상 수상 후 드라마 촬영, 참 좋더라"

기사입력 2019.12.03 15:05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조여정이 여우주연상 수상 후 마음가짐을 전했다.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배우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과 김영조 PD가 참석했다.

조여정은 최근 '기생충'으로 청룡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에 대해 그는 "연기에 완성이 없지 않나. 과정에 힘내라고 주신 거라고 생각한다. 완성은 절대 되지 않았기 때문에, 나아가는 중이고"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상을 받았을 때 현장에 있다는 게 참 좋더라. 같이 축하를 받으면서. 배우는 혼자 있으면 불완전하고 미완성의 존재다. 현장에 있는 게 오히려 우왕좌왕하지 않고, '내가 이 일을 하는 거지', '연기하는 사람이지' 이걸 체감하게 해줘서 좋은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의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