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1 11: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99억의 여자' 정웅인 "여우주연상 조여정과 호흡 영광…기생충처럼 붙겠다"

기사입력 2019.12.03 14:42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조여정과 정웅인이 '99억의 여자'에서 부부로 호흡한다.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배우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과 김영조 PD가 참석했다.

조여정과 정웅인은 '99억의 여자'에서 부부로 호흡한다. 이에 대해 조여정은 "정웅인 오빠랑 처음 같이 해보는데, 저랑 나이 차이가 있어서 걱정을 한 것 같다. 부부로 하는데, 인표라는 캐릭터는 정웅인 배우가 아니면 리얼하게, 납득시킬 수 있게 연기할 수 있을까 싶다. 감사하면서 연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정웅인은 조여정의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을 언급하며 "다른 쟁쟁한 후보들이 많아서 수상하지 못할 거라고 생각했다. 수상하는 순간 땀이 쫙 났다. '여정이랑 연기를 잘해야겠다'. 긴장이 되더라. 상이라는 게 상대한테도 긴장하게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문의 영광까지 생각할 정도다. 여우주연상 받은 배우랑 언제 연기를 해보겠냐. 여저이 옆에 딱 붙어서 기생충처럼 딱 붙어서 앞으로 한 10년간은 기생하려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긴 후 "괴롭히는 역할이지만 귀엽게 봐주시길 바란다"는 말을 덧붙였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의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