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7 21: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앞으로도 관여할 예정 없어"…춘천홍보대사 정준호에게 튄 불똥 [엑's 이슈]

기사입력 2019.12.03 13:35 / 기사수정 2019.12.03 14:2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정준호가 본의 아닌 리조트 불법 영업 연루 의혹 논란의 중심에 섰다. 정준호 측은 춘천시의 제안으로 홍보대사를 맡았을 뿐이라며 리조트 관련 내용에 전혀 개입한 바가 없고, 앞으로도 관여할 예정이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정준호와 관련된 논란은 지난 2일 시작됐다. SBS '8뉴스'는 춘천시 명예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유명 배우가 설립에 참여한 강원도 춘천 북한강변의 리조트가 임의로 용도 변경을 해 불법 영업을 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리조트는 춘천시에 다세대 주택과 체육 시설로 신고한 채 운영 중이었고, 리조트 측은 "돈을 버는 행위는 아직 하지도 않았고 한 적도 없다. 세트장인데 사람들이 오해해서 예식장이라고 생각한다"며 시설 대부분이 영화, 드라마를 위한 세트장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시설 홈페이지에는 객실 예약 시스템이 그대로 남아 있어 의아함을 자아냈다.

유명 배우가 이 건물의 조성에 참여했고, 춘천시 명예홍보대사로 활동 중이라고 전해지면서 춘천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던 정준호에게 불똥이 튀었다.

하루 뒤인 논란이 커지자 3일 정준호의 소속사 STX라이언하트 측은 "강원도 춘천시의 요구로 홍보대사의 역할을 맡게 됐고, '모래시계'의 세트장으로 이용될 해당 장소의 경영과 운영에는 전혀 참여한 바 없다"고 공식입장을 발표하며 의혹을 부인했다.

또 "정준호는 영화 '모래시계'에 캐스팅 된 이후 이 영화의 진흥을 위해 홍보대사로서 명예회장직을 맡아왔다. 따라서 이번에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는 어떠한 연관도 없음을 밝힌다"고 거듭 강조했다.

소속사는 정준호를 대신해 "공인으로서 주변을 세심히 살피지 못한 점 사과드리며, 앞으로도 해당 장소의 경영이나 운영에 관여할 예정이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다시 한 번 얘기를 전했다.

또 허위사실을 적시하는 이들에 대해서는 법적조치를 준비하고 있다는 뜻을 함께 전한 상황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