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1 00: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가요광장' 김강우X조여정 밝힌 #99억의 여자 #시청률 #이지훈 [종합]

기사입력 2019.12.03 12:54 / 기사수정 2019.12.03 12:54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가요광장' 김강우, 조여정이 유쾌한 케미를 자랑했다.

3일 방송된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는 드라마 '99억의 여자'로 돌아온 배우 김강우, 조여정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DJ 정은지는 4일 첫 방송을 앞둔 '99억의 여자'를 소개하며 말문을 열었다. 조여정 또한 "우연히 현금 99억을 손에 쥐게 된 여자가 세상과 맞서서 싸우는 드라마다. 진짜 현금의 주인공은 누군지 저도 잘 모른다"며 드라마를 설명했다.

정은지가 각자 맡은 캐릭터 소개를 부탁하자 조여정은 "저는 세상을 포기할 만큼 절망 속에 살던 여자다. 그러다가 우연히 99억을 손에 쥐고 날아오르겠다는 희망을 품는다. 하지만 그게 쉽지 만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강우는 "동생이 불의의 사고로 죽는다. 그 비밀을 파헤치는 전직 형사다"고 말하자 정은지는 "형사 역할을 많이 하시는 것 같다. 평소에도 카리스마가 많으신 성격이시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강우는 "카리스마 전혀 없다. 이상하게 형사 역할을 많이 하게 되는데 이번에는 전직 형사라 우리가 알고 있는 형사와는 좀 다르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정은지는 "이번에 조여정 씨께서 청룡영화상에서 '기생충'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셨다. 축하드린다"며 다시 말문을 열었다. 이에 조여정은 쑥스러워하며 '99억의 여자'에서 맡은 정서연 캐릭터를 설명했다. 그는 "'기생충' 연교와는 정반대다. 정서연은 일단 사는 게 너무 힘든 여자다. 유머라고는 1도 없는 사람이다. 남편의 가정 폭력도 겪는다. 실제로는 제가 참 재미있는 사람인데 장난도 못 친다. 엄청 장난치는 것 좋아하는데 연기할 때는 집중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어 정은지는 "12월은 모임이 많은 달이지 않냐. 그럼에도 우리 드라마는 이런 부분이 재밌기 때문에 봐야 한다는 포인트가 있냐"고 질문했다. 조여정은 "전개가 엄청 빠르다"라고 답했고 김강우는 "인물들이 다 매력이 있다. 드라마, 영화를 하다 보면 제 캐릭터에 빠지는데 이번에는 '저 캐릭터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정은지가 어떤 캐릭터가 탐났냐고 묻자 김강우는 "이지훈 씨의 캐릭터가 탐난다. 우선 돈이 많다. 차도 좋다. 우선 거기에 혹한다. 저는 폐차 직전의 차를 타고 다닌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두 사람은 첫 방송 시청률 공약을 내걸었다. 조여정이 시청률 11%를 희망하자 김강우는 "11%를 달성하면 배우들이 99명에게 크리스마스 카드를 직접 손으로 써서 보내드리겠다"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보이는 라디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