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1 13: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시상식에 참여한 모드리치 "축구, 승리만이 전부가 아니야"

기사입력 2019.12.03 11:58 / 기사수정 2019.12.03 12:01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가 2019 발롱도르 후보에서 제외됐음에도 시상식에 모습을 드러냈다.

프랑스 축구 전문매체 프랑스 풋볼은 3일 새벽(이하 한국시각)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샤틀레 극장에서 2019 발롱도르 시상식을 개최했다. 수상자는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였다. 개인 통산 6번째 발롱도르를 거머쥔 메시는 3위에 오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5회)를 제치고 역대 최다 수상자에 이름을 올렸다.

메시의 강력한 경쟁자였던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는 아쉽게 2위에 오르며 다음을 기약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모드리치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모드리치는 단상 위에 올라가 메시에게 직접 트로피를 안겨주며 축하를 건넸다. 모드리치는 지난해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준우승,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우승의 주역으로 활약하며 발롱도르를 수상했다.

모드리치가 발롱도르를 수상할 때 메시와 호날두는 시상식에 참여하지 않았다. 모드리치도 당시 둘의 불참 사실에 불만을 드러낸 바 있다. 하지만 모드리치는 본인이 후보 명단에서 제외됐음에도 메시를 축하하기 위해 시상식에 참여했다.

모드리치는 시상식 뒤 자신의 SNS 계정에 "스포츠와 축구는 이기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 동료와 라이벌도 존중할 줄 알아야 한다"라는 글을 남겼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 연합뉴스/ AP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