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7 21: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e스포츠

‘앰비션’ 강찬용, 젠지 이스포츠에 스트리머로 합류 “좋은 기억 많아 제안 받고 기뻤다”

기사입력 2019.12.03 10:29



[엑스포츠뉴스닷컴] 글로벌 이스포츠 기업 젠지 이스포츠(Gen.G Esports, 이하 젠지)가 인기 스트리머 ‘앰비션’ 강찬용을 영입했다고 3일 발표했다. 젠지는 2018년 12월 유명 스트리머로 구성된 전담 스트리머 팀을 꾸린 바 있다. 그들은 이번에 ‘앰비션’을 추가해 이스포츠 팬 커뮤니티와 보다 긴밀하게 소통해나갈 계획이다.

'앰비션' 강찬용 스트리머는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 1세대 프로 이스포츠 선수 출신으로, 2011년부터 2015년 11월까지 CJ 엔투스 소속으로 활약했다. 데뷔 첫해 아주부 더 챔피언스 스프링 2012(AZUBU The Champions Spring 2012)를 통해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초대 우승을 거머쥐었다. 

‘앰비션’은 2015년 삼성 갤럭시(현 젠지)로 이적 후 2016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준우승, 2016 인텔 익스트림 마스터즈 시즌 XI 경기(Intel Extreme Masters Season XI Gyeonggi) 우승에 기여하며 전향한 포지션인 정글러로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이후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리프트 라이벌즈(Rift Rivals) 준우승 및 2017 롤드컵 우승 등의 성과를 이뤄내며 최고 실력을 입증했다. 이에 2018 롤드컵 공식 주제가인 ‘RISE’ 뮤직비디오의 주인공으로도 발탁된 바 있다. ‘앰비션’은 총 7년간 선수로 활약하며 2013년, 2017년, 2019년 리그 오브 레전드 올스타로 선정되는 등 LCK를 대표하는 선수로 자리매김한 후, 2018년 12월 은퇴를 밝힌 뒤 스트리머로 활동 중이다.

‘앰비션’ 강찬용 스트리머는 “선수 생활의 마지막을 함께한 젠지에 대한 좋은 기억이 많아 젠지의 제안을 받고 매우 기뻤다”다고 전했다

이어 “심사숙고 후 내린 결정인 만큼 앞으로 젠지와 좋은 시너지를 내 다채로운 콘텐츠로 보답하겠다.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라며 응원을 당부했다.

아놀드 허(Arnold Hur) 젠지 이스포츠 한국 지사장은 “앰비션을 스트리머로 다시 맞이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며, “최고 실력을 갖춘 선수라는 타이틀을 획득한 후에도 성공적인 스트리머로서 커리어를 이어가고 있는 앰비션이 최고의 스트리머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팬들의 기대에 부합하는 2020년을 함께 만들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앰비션’은 현재 리그 오브 레전드 스트리머로서의 성공적인 삶을 이어가며 이스포츠 팬들과 활발한 소통에 집중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닷컴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 사진 = 젠지 이스포츠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