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1 13: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물어보살' 오영주 "엄친딸 오해 풀고 싶어, 최종 목표는 배우" [엑's PICK]

기사입력 2019.12.03 08:15 / 기사수정 2019.12.03 08:26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오영주가 배우가 되고 싶다는 꿈을 전했다. 

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하트시그널2'로 얼굴을 알린 오영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오영주는 서장훈과 이수근에게 "'하트시그널2'에 나가고 많은 분들이 엄친딸이라고 한다. 그 오해를 풀고 싶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포털사이트에 이름을 치면 '오영주 집안'이 연관 검색어로 뜬다. 미국 유학을 해서 고생없이 살았을 것 같은 이미지인데 실제로는 아니다"고 밝혔다. 

오영주는 "중학생 때 인도에서 첫 유학을 시작했고, 고등학교 때 홀로 미국으로 떠났다. 대학생까지 미국에 있었지만 아버지가 갑작스럽게 돌아가셔서 한국으로 올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학업을 마치기 위해 3년 후 미국으로 돌아갔다는 오영주는 "비싼 학비를 줄이기 위해서 열심히 공부해서 조기졸업을 했다"고 어려웠던 당시를 떠올렸다. 

오영주의 최종 목표는 배우라고. 그는 "'하트시그널2' 이후에 퇴사를 해서 많은 분들이 연예인 하는구나 생각할 것 같았다"며 "어렸을 때는 예쁜 얼굴이 아니라서 연예인을 꿈꾸지 않았다. 그렇지만 예체능 쪽으로 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최근에 연기를 배우고 있다"고 털어놨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KBS Joy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