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6 15:0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축구

'U-20 준우승 신화' 정정용 감독, 서울 이랜드FC 지휘봉 잡는다 [오피셜]

기사입력 2019.11.28 16:26 / 기사수정 2019.11.28 16:29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U-20 대표팀을 이끌고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 준우승을 이뤄낸 정정용 감독이 서울 이랜드FC 감독으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정정용 감독은 2019 FIFA U-20 폴란드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거두며, 남자 대표팀 역사상 FIFA 주관 대회 최고 성적을 올렸다. 지난 9월부터는 2021년까지 U-20 대표팀 전담 계약을 체결하며 U-18 대표팀을 이끌어 왔다.

정 감독은 U-20 월드컵 이후 다수의 클럽으로부터 구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성인과 유소년 대표팀의 가교 역할을 하고자하는 의지와 책임감에 지속적으로 고사해왔다. 정 감독이 이끄는 U-18 대표팀은 지난 10일 미얀마에서 개최된 2020 AFC U-19 챔피언십 예선을 3전 전승으로 마무리하며 본선 진출권을 확보하기도 했다.

이후에도 계속된 서울 이랜드의 지속적인 요청에 KFA는 대승적 차원의 축구발전을 위해, 그리고 정정용 감독은 지도자로서의 발전 기회 모색을 위해 승낙하기로 했다. 이에 KFA와 전담 계약은 11월로 종료되며, 18세 대표팀을 담당할 감독은 향후 논의를 거쳐 결정한다.

정정용 감독은 “10여년간 값진 기회와 많은 지원, 다양한 배려를 해준 협회에 감사하다”라며 “한 명의 지도자로서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김판곤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정정용 감독이 한국 축구에 남긴 중요한 족적과 각종 유무형의 기여에 감사하다”며 “협회가 추구하는 지도자 육성 방향에 부합하는 모델로서 성인팀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 기대한다. 향후 협회와 다시 함께 뛸 수 있는 날을 희망하며 앞 날에 건승을 빈다”고 덧붙였다.

서울 이랜드는 올 시즌 K리그2에서 5승 10무 21패(승점 25)라는 초라한 성적으로 2년 연속 최하위에 머물렀다. 2년 연속 최하위는 2부 리그가 생긴 이래 최초 기록이다. 정정용 감독의 부임 뒤 어떤 팀으로 변할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