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9 17: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음원 사재기 의혹 제시' 박경, 바이브·송하예 "사실 아냐"…법정싸움 예고 [종합]

기사입력 2019.11.28 00:37 / 기사수정 2019.11.28 00:4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블락비 박경이 SNS에 글을 올리며 시작된 음원 사재기 의혹에 실명언급된 가수들이 법적대응을 예고하며 논란이 결국 법정싸움으로 번지게 됐다.

24일 박경이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논란이 시작됐다.

박경이 언급한 가수들은 실제 음원차트 상위권에 자리한 이들로, 특히 박경이 선배 가수이기도 한 바이브 등의 실명을 거침없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논란이 확대되자 박경 측은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다.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하는 바다"라고 사과했다.


이후 바이브, 송하예 등은 사재기 의혹을 일제히 부인하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25일 윤민수는 자신의 SNS에 '"바이브는 사재기를 하지 않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고, 바이브의 소속사 메이저나인 측은 27일 "바이브(VIBE)의 실명을 거론하며 악의적인 발언을 한 모 가수와 해당 소속사에 11월 25일에 내용증명을 발송했고,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에 대해 수집된 증거자료를 바탕으로 11월 27일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알렸다.

윤민수의 아내 김민지 씨도 SNS로 "제가 다른 건 몰라도 자신 있는 게, 저희 회사는 사재기 할 만큼 돈이 없다"며 "이 와중에 우리집에서 속 시끄러운 사람은 나밖에 없는가 보네. 오명을 씻는 제일 좋은 방법은 그것에 대해 얘기하는 것. 걱정해주셔서 고맙습니다"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송하예의 소속사 더하기미디어 측도 "송하예의 실명을 언급해 명예를 실추시킨 모 가수에 대해 정보통신망법 위반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했다"며 강경 대응의 뜻을 전했다.

박경의 SNS 글에서 시작된 논란 이후, 박경을 향한 지지를 보내는 이들도 있었다. 래퍼 마미손은 신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를 발매하며 음원 사재기 현상을 간접적으로 비판했으며, 술탄 오브 더 디스코의 김간지도 라디오에 출연해 "음원 사재기 제안을 받은 적이 있다"고 폭로하면서 자신의 SNS를 통해 박경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