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3 0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 설사병 남긴 첫사랑 오연서와 재회 '코믹 첫방'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11.27 22:24 / 기사수정 2019.11.28 00:24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하자 있는 인간들' 안재현과 오연서가 동창회에서 재회했다.

27일 첫 방송된 MBC '하자 있는 인간들' 1회·2회에서는 이강우(안재현 분)와 주서연(오연서)의 악연이 다시 시작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서연은 어린 시절부터 잘생긴 외모의 남자 형제들 때문에 많은 사람들에게 시달렸고, 결국 꽃미남 혐오증을 갖게 됐다.

그러나 주서연의 남자친구 정태(강태오)는 성형 수술을 하고 나타났고, "나도 나한테 어울리는 여자 만나야지"라며 이별을 고했다. 결국 주서연은 잘생긴 남자는 인성이 좋지 않다고 확신했다.



또 이강우는 얼굴이 생각나지 않는 여자를 무의식적으로 그리는 자신의 행동을 이상하게 여겼고, 이를 치료하기 위해 상담까지 받았다.

게다가 이강우는 어린 시절 별명을 들을 때마다 트라우마에 시달렸고, 갑작스럽게 설사가 나와 곤욕을 치렀다.

특히 주서연과 이강우는 동창회에서 재회했다. 이강우는 "난 이강우인데 넌 누구?"라며 물었고, 주서연은 "너 이강우라며. 나 네 첫사랑인데?"라며 털어놨다.



이때 이강우는 자신에게 트라우마를 줬던 사람이 주서연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과거 어린 주서연은 "싫어. 너 못생기고 뚱뚱해서 싫다고"라며 어린 이강우의 고백을 거절했던 것.

앞으로 주서연과 이강우가 과거에 있었던 사건을 통해 어떤 전개를 보여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