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0 20: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첫 트리플크라운' 나경복 "해보고 싶었던 기록, 욕심 부렸다"

기사입력 2019.11.27 21:26


[엑스포츠뉴스 장충, 조은혜 기자] 우리카드가 삼성화재를 꺾고 5연승 질주를 내달렸다. 우리카드의 팀 최다 연승 타이기록이다.

신영철 감독이 이끄는 우리카드는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삼성화재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7, 25-21, 25-18)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우리카드는 파죽의 5연승을 내달리며 시즌 전적 9승3패, 승점 24점으로 1위 대한항공(9승2패)과 같은 승점을 만들었다.

이날 나경복은 후위공격 3득점과 블로킹 3득점, 서브에이스 5득점을 기록하는 등 16득점을 올리며 트리플크라운을 달성,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역대 173호, 시즌 9호이자 나경복의 개인 첫 번째 트리플크라운이다.

경기 후 나경복은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것에 대해 "항상 서브가 되면 블로킹이 안되고, 블로킹 되면 서브가 안되곤 했다"고 웃으며 "꼭 해보고 싶었는데, 운이 좋아서 잘 됐다. 기분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3세트 만에 달성한 트리플크라운에 그는 "3세트를 앞두고 블로킹과 백어택 하나가 남았는데, (노)재욱이 형이 기회 온다고 잡아으라고 해서 욕심 좀 부렸다. 상금은 선수들과 다같이 쓸 것"이라고 미소지었다.

신영철 감독도 나경복의 활약이 만족스럽다. 신 감독은 "올해 경복이가 기복 없이 배구를 잘하고 있다. 서브리시브, 수비만 좀 더 보완한다면 내가 볼 땐 전보다 훨씬 더 좋은 선수가 되리라 본다"고 기대의 말을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OVO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