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0 20: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무기력패' 신진식 감독 "이긴 것이 하나도 없는 완패"

기사입력 2019.11.27 21:00 / 기사수정 2019.11.27 21:26


[엑스포츠뉴스 장충, 조은혜 기자] 삼성화재가 우리카드 상대 무기력한 패배를 당하며 3연승에 실패했다.

신진식 감독이 이끄는 삼성화재는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우리카드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17-25, 21-25, 18-25)으로 패했다. 3연승을 노렸던 삼성화재는 우리카드의 5연승 제물이 되며 시즌 전적 6승6패, 승점 20점으로 4위에 머물렀다.

경기 후 신진식 감독은 "완패다. 이긴 게 하나도 없다"며 "우리카드의 집중력이 좋았다. 1세트 흐름을 뺏기고 난 뒤 흐름을 바꾸지 못한 것이 패인"이라고 이날 경기를 평했다.

이날 삼성화재는 우리카드에게 9개의 서브에이스를 허용했다. 신 감독은 "우리카드의 서브 제대로 들어오면 막기 힘들다. 리시브 라인이 완전히 무너졌다"고 돌아봤다. 산탄젤로를 경기 초반 교체한 것에 대해서는 "타이밍이 안 맞아서 교체를 했다"고 밝혔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OVO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