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8 00: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플레이어' 트로트 듀엣가요제 시작, 박구윤·윙크 깜짝 게스트 등장 [종합]

기사입력 2019.11.17 19:30 / 기사수정 2019.11.17 19:34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트로트 듀엣가요제에 가수 박구윤과 윙크가 깜짝 등장했다.

17일 방송된 XtvN '플레이어' 에서는 정체를 알 수 없는 파트너와 함께하는 트로트 듀엣가요제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1차 예선에서는 홍진영과 김혜연, 설운도, 허경환, 그렉의 심사 아래 트로트 듀엣가요제 참가자들이 등장했다. 김연우 박재정이 탈락한 가운데 이수근 김동현 이용진 이진호 뮤지 유세윤 이이경 황제성이 합격하며 TOP8에 진출했다. 

홍진영은 멤버들에게 트로트를 맛깔나게 부르는 특급 비법을 전수했다. 홍진영은 "밧데리를 빳떼리리로, 엄지척을 험지척으로 바꿔 불러라. 콧소리가 들어가면서 노래가 맛깔나게 변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웃음을 잃지 않는 게 중요하다. 또 고음이 올라갈 때 얼굴이 예쁘지 않으니 대각선 방향으로 돌려주면 좋다"고 했고, 귀에 쏙 꽂히는 가사가 중요하다며 즉석에서 짧은 작사를 제안하기도 했다. 

최종무대는 트로트로 바꿔부르기. 파트너들이 베일에 싸인 가운데 이수근은 임창정 '소주 한 잔', 김동현은 바이브 '그 남자 그 여자', 황제성은 아이유 임슬옹 '잔소리', 이용진은 정기고 소유의 '썸', 이진호는 옴므 '밥만 잘 먹더라', 이이경은 멜로망스 '선물', UV는 트러블 메이커의 '트러블 메이커'를 골랐다. 

첫 무대는 이진호와 '뿐이고'를 부른 트로트 가수 박구윤이었다. 도입부부터 음정이 틀린 이진호는 "코미디언 돼서 첫 무대 서는 느낌이었다"고 아찔한 기억을 회상했다. 황제성은 쌍둥이 트로트가수 윙크와 '잔소리'를 불렀다. 황제성은 "가수 전에 코미디언 선배님이다. 너무 영광이었고 떨렸다"고 소감을 전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