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6 11: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나 혼자 산다' 헨리X윤도현 브로맨스→여은파, 텐션폭발 현실파티(ft.박경 라디오) [종합]

기사입력 2019.11.16 00:41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헨리와 윤도현이 훈훈한 브로맨스를 선보였다.

1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X윤도현의 가을 라이딩, 박나래X화사X한혜진의 여은파 모임 에피소드가 전파를 탔다.

이날 헨리는 윤도현과 함께 자전거 라이딩에 나섰다. 헨리는 자신만만해 했지만 금세 지쳐 버렸다. 윤도현은 그런 헨리를 데리고 라이딩을 하면 꼭 들리는 식당에 들어가 국수를 주문했다.

윤도현은 헨리와 국수 먹방을 선보임과 동시에 헨리를 위한 인생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윤도현은 목적이 있으면 가는 길이 덜 힘든데 만약 목적이 없다면 땅만 보고 일단 눈앞에 닥친 일부터 하면 된다고 했다.

헨리와 윤도현은 실내 스케이트보드 파크를 방문했다. 헨리는 드롭인부터 시작해 각종 기술들을 선보이고자 했다. 그때 스케이트보드를 잘 타는 아이들이 등장했다. 아이들은 헨리 앞에서 각자의 특기를 보여줬다.

헨리는 어린 아이들이 거침없니 타는 것을 보면서 연신 놀라워했다. 아이들은 헨리가 잘 탈 수 있도록 응원을 해줬다.

헨리는 윤도현과의 하루를 마치며 "엄마같기도 하고 아빠 같기도 하고 이런 대선배가 존경하는 사람이 저를 믿어주고 응원한다는 것에 자신감 생긴다"고 전했다.

윤도현은 헨리에 대해 "동네에서 같이 자란 후배 같다. 만난지 얼마 안 됐지만. 사실 만나면 음악얘기도 잘 안 한다. 돼 그런지 모르겠네"라며 일상에 대한 얘기를 나누며 서로 힐링이 되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박나래의 생일을 맞아 1년 만에 뭉친 여은파는 공기놀이를 즐겼다. 한혜진은 공기놀이가 끝나자 말뚝박기를 해 보자고 제안했다.

한혜진은 공격 차례에서 가위바위보에 졌다. 박나래는 한혜진을 올라탈 수가 없어 가위바위보를 할 수가 없었다. 박나래는 점프 연습을 한 뒤 다시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박나래는 "히말라야 같은 느낌이었다. 굉장히 무서웠다. 위협적이었다"고 했다. 화사 역시 한혜진을 올라타지 못했다.

박나래는 말뚝박기로 지친 여은파를 위해 매콤한 어묵라면을 만들었다. 여은파는 어묵라면 먹방을 시작했다. 박나래는 학창시절 라디오에 사연을 보냈던 얘기를 꺼내더니 소원권을 걸고 라디오에 사연을 보내보자고 했다.

라디오에서 사연이 읽히는 사람의 소원을 들어주자는 것. 만약 세 명의 사연이 다 나오면 가장 먼저 읽히는 사람의 승리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여은파는 사연을 보내놓은 뒤 어묵라면이 모자라 라면 죽을 먹기로 했다.

박나래는 밥, 계란, 김 등을 넣어 라면 죽을 완성했다. 여은파는 2차로 라면 죽 먹방에 돌입했다.

여은파가 사연을 보낸 박경의 꿈꾸는 라디오에서는 한혜진이 보낸 사연을 읽어줬다. 한혜진은 머핀을 먹다가 깜짝 놀랐다. 여은파는 전화연결까지 진행되자 당황했지만 그 순간을 즐기며 무사히 통화를 마쳤다.

소원권을 획득한 한혜진은 아직 소원을 결정하지 않았다며 조만간 재밌는 것을 들고오겠다고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