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3 2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프리미어12] '3⅓이닝 3실점' 김광현 "변명의 여지 없다, 올해 최악 피칭"

기사입력 2019.11.12 23:41


[엑스포츠뉴스 지바(일본), 조은혜 기자] 김광현이 대만전에서 무너지며 고개를 숙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일본 지바 ZOZO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만과의 경기에서 0-7 완패를 당했다. 선발 등판한 김광현이 난조를 보이며 3⅓이닝 8피안타 3탈삼진 3실점으로 조기 강판됐다.

경기 후 김광현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 올 시즌 최악의 피칭을 했던 것 같다"며 "대만 타자들이 직구 타이밍도 좋고 변화구 대처 능력이 좋았던 것 같다. 다시 한 번 다음 경기 위해서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얘기했다.

떨어진 구속이 4일 휴식의 여파는 아니였냐는 질문에는 "4일 충분히 쉬었기 때문에 특별히 그런 건 없었다. 단순히 컨디션이 좀 안 좋았다"고 말하며 "올 시즌 많은 이닝 던져서 힘 떨어진 게 사실이다. 다음부터는 이번을 교훈 삼아 많은 이닝 던져도 체력 떨어지지 않게 관리해야겠다"고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지바(일본),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