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2 23: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참시' 이영자, 매니저 통해 뒤늦게 알려진 기부 소식 '훈훈'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11.10 00:56 / 기사수정 2019.11.10 01:0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개그맨 이영자의 선행이 뒤늦게 공개됐다.

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송성호 팀장이 이영자의 기부 사실을 밝힌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송성호 팀장은 이영자에게 운동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천으로 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송성호 팀장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선배님이 후원하시는 보육원 아이들이 운동회를 하는 날이다"라며 설명했다.

특히 제작진은 '아이들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고?'라며 질문했고, 송성호 팀장은 "이건 (이영자 선배님이) 조금 불편해하실 수도 있다. 작년 겨울쯤에 그 기관에서 아이들이 통학하는 차량이 있다. 그 차량이 노후됐다는 걸 선배님이 아시고 멋진 차를 기부하셨다고 들었다"라며 자랑했다.



이에 이영자는 "차를 계약할 수 있게 계약서를 갖다 드렸다. 그런 말을 뭐하러 하냐"라며 민망해했고, 송성호 팀장은 "선배님이 싫어하실 수도 있지만 저는 사실 알리고 싶다. 알려도 될 거 같다"라며 고백했다.

이후 이영자는 운동회에서 아이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영자는 "영자 언니, 영자 이모. 뭐라고 부르고 싶냐"라며 물었고, 아이들은 '영자 이모'를 택했다. 그러나 이영자는 "여러분하고 저하고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것처럼 느껴지니까 이름 부르는 거 어떠냐. 우리 친구이지 않냐. 친구로 받아주면 안 되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결국 아이들은 이영자의 이름을 외쳤고, 이영자는 호통을 치는 척하며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더 나아가 이영자와 송성호 팀장은 아이들에게 간식으로 떡볶이를 나눠주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